"술마시고 홧김에"… 지인 방에 불지른 60대, 징역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술에 취해 서울 동대문구 소재 고시원에 들어가 방화한 혐의를 받는 60대 남성이 4일 열린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지인과 다투고 만취 상태에서 고시원 방에 불을 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4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오권철)는 이날 현주건조물방화미수 등 혐의를 받는 이모씨에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이씨는 지난 6월15일 오전 지인이 사는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 소재 4층 규모 고시원에 들어가 3층에 위치한 지인의 방 안에 있던 이불 등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불은 약 13분 만에 완진됐고 불이 방 밖으로 번지지는 않아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방화 당시 방 주인은 외출 중이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방 주인과 다툰 이후로 만취 상태에서 고시원을 찾아가 홧김에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수 일 전 이씨는 술을 마시고 문제를 일으켜 퇴실 조치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수사한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지난 6월19일 이씨를 서울북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이날 재판부는 "범행의 위험성이 크다"며 "이씨에게 이 사건 이전 여러 차례 동종 및 이종 범죄 전력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씨가 누범 기간 중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해자와 합의에 이르지도 못했다"고 부연했다.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