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글로벌 실전투자대회 'G6 투자 챌린지'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증권은 오는 17일부터 11월 말까지 실전투자대회 'G6 투자 챌린지'를 개최한다. /사진제공=삼성증권
삼성증권은 오는 17일부터 11월 말까지 삼성증권 종합계좌(01계좌)에 100만원 이상의 주식과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실전투자대회 'G6(한국·미국·중국·홍콩·일본·유럽) 투자 챌린지'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날부터 참가 모집을 진행하고 있는 'G6 투자 챌린지'는 국내·해외·통합 리그 등 총 3개 리그에 중복으로 참여할 수 있다. 모든 리그에서 1위를 하게 될 경우 받을 수 있는 최대 상금은 약 8000만원에 달한다.

국내주식 리그는 1억원·3000만원·100만원 이상 자산을 보유한 고객을 대상으로 총 3개 리그(1억·3000·100리그)가 진행되며, 1억리그에서 1위를 달성한 고객에게는 5000만원 규모의 상금을 지급한다.

해외주식 리그는 5000만원·1000만원·100만원 이상 자산을 보유한 고객을 대상으로 총 3개 리그(5000·1000·100리그)가 진행된다. 5000리그에서 1위를 달성한 고객에게 2000만원 규모의 상금을 지급한다. 통합리그는 1000만원 이상 자산을 보유한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 1위 고객에게는 1000만원 규모의 상금을 지급한다.

삼성증권은 이번 'G6 투자 챌린지'의 실전투자 오픈을 기념해 풍성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우선 이날부터 삼성증권 홈페이지, 모바일 앱 엠팝(mPOP), 홈트레이딩시스템(HTS)에서 G6 투자 챌린지에 참가 신청을 한 고객 가운데 선착순 1만명에게 미국 대표 기업인 애플·테슬라·구글 중 한 종목을 '소수점'으로 랜덤하게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G6 투자챌린지에 참여한 고객 가운데 국내·해외주식의 합산 수익률이 상위 50%안에 드는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최소 5만원(추첨 100명)부터 최대 100만원(추첨 3명)의 상금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G6 투자챌린지 참여 고객이 각 주차별(총 6주)로 누적 10억원 이상을 거래할 시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준비했다. 30억원 이상 누적 거래 고객 가운데 20명을 추첨해 10만원 상당의 모바일 상품권을, 10억원 이상~30억원 미만 누적 거래 고객 가운데 30명을 추첨해 3만원 상당의 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한다.

올해 삼성증권 최초 신규 고객 또는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주식을 거래한 적이 없는 고객 가운데 투자 챌린지에서 100만원 이상을 거래한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3명에게는 'BESPOKE 슈드레서'를, 30명에게는 1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300명에게는 커피 기프티콘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준비했다.

김상훈 삼성증권 디지털마케팅담당 상무는 "올해 세계 최초로 도입한 서비스인 '미국주식 주간거래' 서비스를 통해 사실상 G6 지역의 주식을 동시간대에 거래할 수 있는 편리한 삼성증권만의 해외주식 시스템을 접하고 상금 획득의 행운까지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