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난 떨친 현대차… 9월 내수·해외 판매량 모두 전년대비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가 지난 9월 국내외 시장에서 총 35만5040대를 판매했다. 사진은 서울 양재동 현대차 사옥.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지난 9월 국내외시장에서 모두 전년대비 껑충 뛴 판매량을 보이며 반도체 수급난을 떨쳐낸 모습이다.

현대자동차는 9월 국내 5만6910대, 해외 29만8130대 등 세계 시장에서 총 35만5040대를 판매했다고 4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9.8%, 해외 판매는 23.4% 증가한 수치다.

국내시장의 경우 세단은 그랜저가 4643대, 아이오닉6 2652대, 쏘나타 4585대, 아반떼 4454대 등 총 1만6334대가 팔렸다.

RV는 팰리세이드 3464대, 싼타페 2327대, 아이오닉5 2396대, 투싼 2452대, 캐스퍼 4032대 등 총 1만7059대가 소비자와 만났다.

포터는 8503대, 스타리아는 2814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554대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2217대, G80 2863대, GV80 1527대, GV70 2348대, GV60 332대 등 총 9646대가 팔렸다.

이밖에 해외 시장에서는 전년대비 23.4% 증가한 29만8130대가 판매돼 전체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 환경이 지속되고 있지만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 아이오닉6를 비롯해 올해 말 신형 그랜저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출시할 예정"이라며 "생산 및 판매 최적화 전략 등을 통해 시장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강화를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