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잡는 '불법사금융' 활개… "금융당국 대책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의 한 유흥가에 불법대부업 전단지가 흩뿌려져 있는 모습./사진=뉴스1
지난 7년 동안 접수된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가 5만건에 육박하면서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양정숙 의원(무소속·비례대표)이 금융감독원에게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 8월말까지 금감원 불법사금융신고센터에 접수된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는 4만7371건이다.

이 가운데 미등록 대부업체와 관련한 불법사금융 피해 신고가 2만1150건으로 가장 많았고 불법 대부 광고 신고는 1만569건으로 뒤를 이었다. 고금리 피해 신고는 8446건, 불법 채권 추심은 6284건으로 집계됐다.

양정숙 의원실은 이런 피해 신고 수치는 금감원에 등록된 대부업체 535개사에 대한 민원 2만1290건의 2배가 넘어 최근 불법사금융 피해가 확산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진단했다.

양정숙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대출금리 상승세로 고통받는 소상공인과 저소득층이 늘어나는 가운데 불법 대부업체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면서 "금융당국은 금융 취약계층의 고통을 덜어주고 불법 사금융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적극적인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51하락 23.3512:58 11/28
  • 코스닥 : 722.62하락 10.9412:58 11/28
  • 원달러 : 1339.10상승 15.412:58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2:58 11/28
  • 금 : 1754.00상승 8.412:58 11/28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