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맞춤형 다발골수종 치료 시대 열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성모병원이 국내 최초로 한국인에게 특화된 다발골수종 데이터를 구축했다. 사진은 서울성모병원 민창기 혈액내과 교수(왼쪽)와 한승훈 임상약리과 교수./사진=서울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국내 최초로 한국인에게 특화된 다발골수종 데이터를 구축했다. 서울성모병원은 이번 다발골수종 특화 데이터 구축을 통해 데이터에 기반한 질병 진단·예측 연구 활성화와 맞춤형 정밀의료 서비스 제공 등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5일 서울성모병원에 따르면 민창기·박성수 혈액병원 교수와 한승훈 임상약리과 교수 연구팀은 2009년부터 서울성모병원에서 다발골수종으로 진단된 1881명 환자의 데이터와 건강보험공단의 공공데이터 속 3만353명의 다발골수종 환자 정보 중 일치하는 건강보험자료 1586건을 결합했다.

연구팀은 보건복지부의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을 통한 전자의무기록(EMR) 내 혈액암 환자 명부를 구축하고 축적된 데이터를 가명화했고 건강보험공단에서 확보한 다발골수종 진단 환자의 데이터와 결합시켰다. 양측의 데이터를 구조화함으로써 결합률을 85%까지 끌어올렸다.

민 교수는 "의료기관의 실제 진료를 통해 쌓은 다발골수종 데이터로는 국내 여건에 맞춘 환자에게 맞춤형치료를 제공하는 것이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이종데이터 결합을 통해 국내 다발골수종 환자들을 위한 보다 정밀한 치료 전략을 수립할 수 있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번 양측의 데이터 결합은 고품질의 빅데이터를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병원이 갖고 있는 환자 질환의 유전적 요인, 치료과정, 치료 후 재발성 경과 등 질환 데이터와 건강보험공단이 보유한 환자의 역학적 병력 등을 포함한 장기 추적자료, 사망 여부, 국가적으로 투입된 의료 비용 등을 합쳤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이번 이종 데이터 결합을 통해 병원이 갖고 있는 연구적용 사례는 물론 다발골수종을 포함한 희귀난치암 극복 연구의 새로운 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 교수는 "의료데이터는 각 데이터마다 장단점이 있는데 서로 다른 데이터를 가명화해 상승효과를 끌어내는 것은 데이터 관련 의학 분야에서 열망이 높았다"며 "이번 연구 성과가 다른 의료데이터 연구에 큰 파급 효과를 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5:32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5:32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5:32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5:32 11/28
  • 금 : 1754.00상승 8.415:32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