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BTS 콘서트' 교통대책 마련...항공·열차 증편 등

전담팀 구성, 대중교통 획기적 증편, 외곽 주차장 확보 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가 오는 15일 개최되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BTS 콘서트' 대비 공항노선을 조정하는 등 교통 대책을 4일 발표했다.

시가 마련한 주요 대책을 살펴보면, 대중교통 획기적 증편, 주 관문로 외곽 주차장 확보, 대형버스 주차공간 마련, 공항 노선 조정, 항공 및 열차 증편, 불법 주정차 단속 강화, 일부구간 통제, 드론 촬영(부산시 공식 유튜브 '부산 튜브' 실시간 교통상황 송출) 등의 방안이다.

시는 BTS 콘서트 공연장의 사직 아시아드 주경기장 확정 이후, 관계기관 합동 교통지원 전담팀(TF)을 구성해 현장에서 발생 가능한 문제점에 대한 대응 방안을 구체화한 대책을 마련했다.
부산시가 오는 15일 부산 사직운동동장에서 개최되는 'BTS 콘서트' 대비 교통 대책을 마련, 4일 발표했다. 사진은 교통계획증면도./사진=부산시
우선 시는 단체 수송객을 위한 대형버스의 원활한 주차를 위해 월드컵대로와 거제대로 상에 총 300면의 주차 공간을 마련해 아미, 해외관광객, 호텔숙박객, 타지역 단체 수송객들의 편의를 도모했다.

또한, 개별 승용차를 이용해 부산으로 들어오는 관람객들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주요 고속도로 관문에서 승용차 주차 후 도시철도와 동해선을 이용해 본 공연장까지 도착하도록 했다.

경부고속도로(수도권, 충청권, 대구, 경북 등)를 이용하는 관람객들은 노포역, 남산역, 구서역, 장전역 공영주차장 등 4곳을 이용한다. 남해고속도로(호남, 서부경남, 창원, 마산 등)를 이용하는 관람객들은 강서체육공원, 강서구청, 대리천·숙등공원·덕천3동 공영주차장 등 5곳을 이용한다. 동해고속도로(포항, 경주, 울산, 기장 등)를 이용하는 관람객들은 오시리아역 임시주차장, 신해운대역 주차장 등 6곳에 주차 후, 도시철도와 동해선을 이용하면 된다.

공연장 주변은 시설주차장과 임시주차장 등 총 5,068면의 승용차 주차공간을 확보해 도착순으로 단계별 입차 및 차단을 시행하고, 여유 주차공간 여부는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열차 이용객을 위해 KTX와 SRT는 각각 상·하행 2편과 1편씩 증편 운행되며, 동해선도 예비열차 2대를 추가 편성해 운행 대기한다,

국내선 항공은 인천↔김해공항 국제선 환승내항기 운영이 9월 30일부터 일 2회씩 운행되고 있으며, 국제선은 13일부터 15일까지 부산~일본 간 주 3~7회 추가 운행한다.

그리고 공항 이용객들을 위해 공항버스 307번이 공연장을 경유하도록 노선을 조정하고, 기존 13대에서 6대를 증차해 배차간격도 15분으로 단축하며, 부산김해경전철도 24편 증편해 배차간격이 단축(6~8분→4~6분)된다.

가장 핵심인 도시철도는 1호선~4호선 모두 50회 증편해, 행사시간 전후(오후 3시 ~ 밤 11시 30분) 배차시간을 단축(6~8분→5~6분)해 집중 운행한다.

또한, 사직주경기장을 경유하는 시내(마을)버스도 18개 노선 253대에서 34대를 증차해 행사시간 전후(오후 1시~6시, 저녁 7시 30분~9시) 집중배차 한다.

특히, 행사종료 후 귀가 시 택시 승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5개 권역별(부산역, 공항, 노포, 사상, 해운대)로 구분해 대형(임시)승강장을 설치하고 분산 수송한다.

시와 구 합동으로 10개 반 27명의 불법 주차단속반을 편성해 교통소통 방해차량을 단속하며, 교통종합대책반(80명)을 운영해 주요 교차로, 임시주차장, 횡단보도 등 관람객들이 교통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한다.

공연장 주변의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부산경찰청의 적극적인 검토와 협조를 받아 체육공원로 일부 교통통제와 주·정차 금지 구간을 설정하는 등 관람객의 보행 · 교통안전도 고려했다.

그리고 모바일 앱(부산교통정보)을 활용해 실시간 교통정보 CCTV 192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부산시 모든 지역 소통정보, 돌발정보 등 다양한 정보 확인도 가능하다.

특히, 부산시는 전국 최초로 공연장 주변의 교통상황을 관람객들에게 실시간 제공하기 위해 드론을 띄울 계획이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공연장 주변 1.5km 반경의 교통 소통현황을 부산시 공식 유튜브 '부산 튜브'에 실시간 차량 이동 상황을 제공해 행사장으로 이동하는 자가용 이용 관람객이 특정 경로에 몰리는 것을 막고, 외곽 주차장을 이용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한편, 라이브 플레이가 펼쳐질 북항과 해운대 해수욕장도 도시철도 1·2호선을 증편하고, 행사장 방향의 시내버스를 증차해 행사시간 전후 집중 배차하며, 주차장도 북항은 4곳 819면, 해운대는 23곳 1,383면을 각각 확보해 운영한다.

이병진 행정부시장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전 세계의 관심이 집중된 행사인 만큼 부산을 찾는 관광객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특히, 공연 당일 공연장 주변에 거주하시는 주민들과 상가, 예식장 이용객 등 시민들의 폭넓은 양해와 대중교통 이용을 특별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부산=이채열
부산=이채열 oxon99@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부산경남지역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작은 것이라도 바라보고,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18:03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18:03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18:03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8:03 12/07
  • 금 : 1782.40상승 1.118:03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