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재섭 "이준석, 신당 창당까진 안 갈 듯…제명돼도 복당 길이 있기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재섭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은 이준석 전 대표가 제명당할 가능성이 높지만 그렇다고 이 전 대표가 신당을 창당하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이라는 플랫폼을 통해 '당원 가입'을 유도하고 있고 정치적으로 신당 창당이 굉장히 험난한 길인데다 '복당'이라는 방안도 있기 때문이라는 점 등을 그렇게 보는 까닭으로 들었다.

이 전 대표와 가까운 사이이자 국민의힘 서울도봉갑 당협위원장인 김 전 위원은 4일 밤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오는 6일 열릴 예정인 윤리위에서 이 전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가 내려질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판단했다.

윤리위 움직임을 "목마르다고 소금물 마시는 격"으로 비유한 김 전 위원은 "이준석 대표를 추가 징계함으로써 사실상 제명하는 결과를 낸다면 국민의힘의 한 축인 젊은 세대 유권자의 마음을 저버리는 일이다"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윤리위가 권성동 전 원내대표도 징계 대상자로 올린 건 '이준석 전 대표 중징계에 따른 형평성 시비를 차단하려는 꼼수다'는 말이 있다"고 묻자 김 전 위원은 "형평성에 맞춰서 권성동 원내대표를 징계한다는 것도 문제고, 형평성에 맞추지 않고 그냥 징계한다라는 것도 문제다"고 했다.

즉 "형평성에 맞춘다면 말 그대로 '보여주기식'이 되고 형평성을 맞추지 않고 권 원내대표를 '술자리에 참석했다'는 이유로 징계한다면 윤리위가 모든 정치인의 행보나 말에 대해서 다 징계할 수 있는, 최고 지도부보다 더 높은 위치에 있는 것이 된다"는 것이다.

만약 법원이 이준석 전 대표가 낸 가처분을 물리치고 윤리위가 추가 징계를 내릴 경우 이 전 대표 선택지는 '신당'일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선 "그렇게까지는 안 갈 것 같다"며 신당 창당론에 선을 그었다.

김 전 의원은 "이런 저의 생각을 뒷받침하는 여러 가지 근거가 있다"며 "이준석 대표가 정치적 메시지와 동시에 당원 가입 독려를 하고 있다. 당원 가입 독려가 제3지대도, 본인이 만든 플랫폼도 아니라 국민의힘이라는 당에다가 당원 가입을 유도하고 있다. 신당 창당을 목적하는 사람이라면 국민의힘 당원으로 유도할 필요가 전혀 없다"라는 점을 우선 들었다.

여기에 "이준석 대표가 추가 징계를 받아 제명까지 돼도 차기 최고위원회에서 복당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차기 지도부가 '이준석 대표를 품고 가야 한다'라는 결정을 통해 무소속으로 남아 있는 이준석 대표를 얼마든지 복당시킬 수 있는 방안이 있다"는 점도 추가했다.

아울러 "그 방안이 신당 창당보다는 훨씬 정치적으로도 쉬운 방법이고 신당 창당은 굉장히 저항도 많고, 품도 굉장히 많이 든다"며 "이런 방법(복당 수순)이 더 가능성이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라는 점도 이 전 대표의 신당 창당 가능성을 낮게 보는 까닭으로 들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