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근황, 시간당 1만원 고깃집 설거지 알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최강희가 고깃집 아르바이트를 하는 근황을 전했다. /사진=위라클 유튜브 채널 캡처
배우 최강희의 근황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는 '그녀가 고깃집 설거지와 가사도우미 일을 하고 있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동영상 하나가 게재됐다. 시즌2 첫 게스트는 배우 최강희였다. 최강희는 "아르바이트하며 지낸다. 고깃집 설거지와 김숙 집 가사 도우미를 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위는 "믿어도 되는 거냐"라고 물었고 최강희는 "3개월 됐다. 5시부터 10시까지 시간당 1만 원"이라고 자세히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는 연예인병 걸려가지고 주방에서 안 나왔는데 20대 애들이 날 모르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에 대해 좀 알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뭘 하면서 기쁘고 잘하는 게 뭘까 싶었다. 내가 집 치우는 걸 진짜 좋아한다"고 전했다. 그는 "내가 연예인이 아니면 뭘 할 수 있는지 한 번 시도라도 해보자 싶었다. 말로 하는 척이 아니라 한 번 해봤다"며 "어디로 갈지 모르는 게 인생이라 너무 걱정하고 살 필요도 없는 거 같다"고 털어놨다. 최강희는 6년 전 우울증으로 인한 금주, 금연 등을 선언한 바 있다.

최강희는 "우울증은 출구가 안 보인다. 내일이 계속 영원히 올 것 같은 불안감 엄청 세상이 무서웠다"고 설명했다. 그는 "막 가슴이 너무 뛰고 공황장애 비슷하다"면서 "심장이 너무 뛰고 뭐 말할 수 없다. 엄청 비극적이었는데…"라고 우울증을 겪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아울러 "술을 많이 먹었는데 신앙을 갖게 되면서 저절로 채워졌다. 나의 결핍이 계속 조금씩 채워지니까 내가 신앙생활을 이렇게 하는 거다"며 "그러면서 회복됐다. 극복했다고 생각했다가도 나오고는 하는데 사람이니까 그게 심각해지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최강희는 "나는 우울한 사람들 되게 좋아한다. 생각보다 나쁘지 않고 그대로도 되게 좋다고, 사랑스럽다고 말해주고 싶다"면서 "나는 과거의 나를 생각해보면 되게 사랑스럽다"고 우울증을 앓고 있는 이들을 위로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0%
  • 8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