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박유진, 전 재산 3만원인데… 한달 배달료만 8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 커피로 아침을 해결하는 고딩엄빠 커플이 박미선의 분통을 터뜨리게 했다./사진=MBN 방송캡처
'고딩엄빠2' 박유진의 일상이 공개돼 패널들이 당황해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고딩엄빠2'에서는 울산에서 온 18세 고딩 엄마 박유진이 출연했다. 이날 박유진은 100일 된 딸 수민이를 데리고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인형 같은 비주얼을 뽐내는 수민 양의 모습에 패널들은 눈을 떼질 못했다. 박유진은 "사는 모습과 아기 예쁜 걸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딸을 낳고 남편이 된 전민재와 엄마 집에서 살고 있던 박유진은 엄마와의 트러블로 가출했다. 시댁에서 보증금을 지원해줘 현재 보증금 100만원, 월세 27만원인 집에 세 가족이 함께 살고 있었다. 또 침대만 구입하고 나머지 가전제품은 렌탈해 생활하고 있었다.

부부의 냉장고는 텅 빈 상태였다. 박유진은 "요리할 줄 몰라서 해준 적이 없다. 하루에 한 번씩 시켜 먹은 적도 있고 거의 안 해 먹었다"고 털어놨다. 하하는 "요리 배워야지. 엄마가 되려면 배워야지"라고 말했고 박미선은 "안 해 먹고 어떻게 사냐. 저 돈이면 밥을 시켜 먹지"라며 혀를 내둘렀다.

배달 앱 VIP라고 밝힌 이들은 아침부터 커피를 주문했다. 전민재는 "한 달에 7~80만원을 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의 재정 상태는 현금과 잔액 합치면 3만원 정도뿐. 박유진은 "딱히 그렇게 불안하진 않았던 거 같다. 매일 보던 (통장잔고)라서"라고 해맑게 말했다. 이에 박미선은 "요즘 MZ세대 다 저러냐?"며 "저 돈이면 밥을 먹겠다"고 말했다. 인교진은 "배달 커피가 은근히 비싸요"라고 거들었다.

배달 음식으로 삼시세끼 먹는 이들 부부, 남편 전민재의 본업 역시 배달이다. 배달업 6년 차 베테랑이라는 전민재의 하루 수입은 약 8만원. 이들은 배달 수입으로 커피, 마라탕, 아이스크림을 시켜 먹으면서도 "그래도 마이너스는 아니네"라며 마주보고 웃었다. 이를 지켜보던 박미선과 인교진, 하하는 "우리만 답답하냐"며 황당해했다.

"긍정적인 건지 생각이 짧은 건지 잘 모르겠다"는 박미선. 게스트로 출연한 치타는 "최대한 안 아프게 이야기하고 싶은데…"라고 운을 떼며 "배달 앱 VIP는 쓸모없다. 사회에서 VIP가 되어야 한다"고 직언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