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사내 독립기업 운영… 배터리 비즈니스 생태계 확장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에너지솔루션이 사내 독립기업 'KooRoo'와 'AVEL'을 출범했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LG에너지솔루션 본사 로비. /사진=뉴스1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비즈니스 생태계 확장을 위해 사내 독립기업(CIC)을 운영한다. 기존 배터리 사업을 중심으로 미래 성장 신사업을 발굴할 수 있는 독립기업들을 조직해 신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기 위해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사내 독립기업으로 'KooRoo'와 'AVEL'을 출범했다고 5일 밝혔다. 두 기업은 각각 배터리 생애주기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모델인 BaaS와 분산된 재생에너지 자원 및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해 전력망 효율화를 돕는 사업모델인 EaaS를 다룬다.

KooRoo는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BSS)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BSS는 전기 이륜차용 배터리팩을 충전이 아닌 교환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사용 편의성을 높인 서비스다. KooRoo는 BSS 전용 배터리팩 및 스테이션 개발을 우선 추진하고 수집된 사용 데이터를 활용해 전기 이륜차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AVEL은 에너지 전력망 통합관리(EA) 사업을 추진한다. 제주를 중심으로 ESS 등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전력망 통합 관리에 나선다. 향후 재생에너지 발전량을 정확히 예측하고 ESS에 저장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활용 및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CIC를 통해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는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주도적으로 일하고 싶은 구성원에게 신사업 추진 및 독립기업 운영이라는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개인과 회사가 함께 성장하는 기업'의 면모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CIC는 출범 초기 최고 전략 책임자(CSO) 산하에서 독립 조직으로 운영된다. 관련 사업부의 지원을 받아 신속하게 사업 운영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했다.

CIC 리더는 사내외 호칭으로 '대표'를 사용한다. CIC 대표는 민첩하고 기민한 조직이 될 수 있도록 조직구성, 구성원 선발, 근무 시간 및 업무공간 등 조직 운영 전반을 자율적으로 관리한다. CIC 구성원들도 모두 직책에 따라 자유롭게 호칭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새로 출범하는 사내 독립기업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혁신적 사고와 도전을 통해 미래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5.26상승 6.9910:31 11/29
  • 코스닥 : 720.86상승 2.9610:31 11/29
  • 원달러 : 1334.60하락 5.610:3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0:3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0:31 11/29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