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녹수, 바이오 원료 활용 PVC 사업 협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화학과 ㈜녹수가 바이오 원료 적용 폴리염화비닐(PVC)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 사진은 바이오 원료가 적용된 LG화학 제품. /사진=LG화학 제공
LG화학이 바닥재 기업 ㈜녹수와 함께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폴리염화비닐(PVC) 사업 협력에 나선다.

LG화학은 5일 서울 서초 ㈜녹수 사옥에서 '탄소 저감 및 자원순환을 위한 바이오 원료 적용 PVC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 고동환 ㈜녹수 대표 등 양사 경영진이 참여했다.

PVC는 우수한 단열 성능과 내구성으로 나무나 철을 대체할 수 있는 범용 플라스틱이다. 주로 바닥재나 창호, 건축자재 등의 원료로 사용된다.

LG화학은 폐식용유 등 재생 가능한 식물성 원료를 활용해 만든 PVC를 ㈜녹수에 공급할 방침이다. ㈜녹수는 공급받은 PVC를 이용해 주거용·상업용 고성능 바닥재인 럭셔리비닐타일(LVT)을 제작한 뒤 전 세계 50여개국에 판매한다.

㈜녹수는 상업용 LVT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약 20%)를 차지하고 있다. ㈜녹수의 제품은 차별화된 다층구조 공법의 기술력과 품질, 세계 최다 디자인 등의 경쟁력으로 주로 대형마트, 공항 라운지, 고급 주거단지, 호텔, 백화점 등의 바닥재로 사용되고 있다.

LG화학은 유럽연합(EU) 재생에너지 지침에 부합하는 국제 인증 제도인 ISCC PLUS 인증을 받은 바이오 원료 적용 PVC 초도 물량을 이번 달 안에 ㈜녹수에 공급할 예정이다. 양사는 내년 1월 신제품 출시를 목표로 한다.

노 본부장은 "지속가능한 소재에 대한 고객의 니즈에 맞춰 사업구조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친환경 소재 분야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표는 "LG화학과의 오랜 협력 관계가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럭셔리 바닥재 개발로 이어지는 의미 있는 결실을 보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