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 전문 배우' 신충식 근황… 연명치료 거부한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신충식이 자신의 일상을 공개하며 아내, 자녀 등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사진=TV조선 예고편 캡처
배우 신충식의 근황이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5일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는 스님 전문 배우 신충식이 출연한다. 그는 죽을 고비를 넘긴 뒤 강화도에서 전원생활을 시작하게 된 배경을 털어놓는다.

사전녹화를 통해 신충식은 "죽을 고비를 3번 넘긴 후 강화도 강화군 석모도에서 전원생활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50대 중반에 협심증으로 3번의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은 뒤 더 이상 죽기 살기로 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드라마에서 중도 하차한 이후 아예 서울살이를 접고 강화도로 떠난 지 벌써 20년째라고 밝힌 신충식은 "조용한 곳에서 전원생활을 하니 살 것 같더라"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충식은 50년 넘게 함께한 아내를 처음 만나게 된 사연도 전한다. 수의대를 졸업한 그는 "당시 연기 활동 수입으로는 생활비를 충족하기 어려웠고 할 수 있는 건 공부밖에 없어서 가정교사를 시작했다"고 전해 뇌섹남의 면모를 뽐낸다.

신충식은 "아내 삼촌의 가정교사로 들어갔다가 그 집에 예쁜 여자가 하나 있어 어쩌다 보니 아내와 결혼하게 됐다"며 얼렁뚱땅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출연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신충식은 아내와 함께 강화도 보문사를 방문해 인생관에 대해 대화하는 시간을 가진다. 그는 "인생은 공수래공수거"라며 "인생의 끝이 오면 사라지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삶과 죽음에 대한 신념을 고백해 시선을 끌었다. 이어 "아파도 자식들에게 폐를 끼치고 싶지 않아 아내와 연명치료 거부에 사인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내는가 하면 "남은 삶까지는 건강하게 아내와 서로 의지하며 살고 싶다"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75하락 26.0911:02 12/02
  • 코스닥 : 734.85하락 5.7511:02 12/02
  • 원달러 : 1300.50상승 0.811:02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1:02 12/02
  • 금 : 1815.20상승 55.311:02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