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투사 둘 중 한명은 명문대생… 최근 5년간 고대 583명 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일 안규백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동대문구갑)이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카투사(KATUSA) 합격자의 절반이 넘는 수가 해외대학 혹은 서울 상위 10개 대학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뉴시스
주한미군에 배속된 한국군 카투사(KATUSA)에 합격자들의 출신 대학이 국내 서울 상위권 대학과 해외 대학에 편중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5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안규백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동대문구갑)이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상위 10개 대학 혹은 해외 대학 출신이 과반수가 넘는 자리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전체 카투사 합격자의 54.8%(4978명)가 해당 대학교 출신으로 파악됐다.

연도별는 ▲2017년 1106명(53.2%) ▲2018년 1154명(56.0%) ▲2019년 845명(52.8%) ▲2020년 875명(55.0%) ▲2021년 998명(56.7%)이다. 명문대학 출신들이 5년 동안 항상 카투사 합격자의 절반을 상회했다.

지난 5년 동안 카투사를 가장 많이 배출한 학교는 고려대가 58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연세대 572명 ▲서울대 552명 ▲성균관대 435명 ▲한양대 329명 ▲중앙대 306명 ▲경희대 288명 ▲서강대 214명 ▲한국외대 209명 ▲서울시립대 112명 순이었다. 국내 상위 10개 대학의 합격자 수는 3600명으로 39.6%였다. 이밖에 외국 대학 출신 합격자는 지난 5년 동안 1378명으로 해당 기간 카투사 전체 합격자 수의 15.2%를 차지했다.

카투사는 현역병 입영대상자 가운데 토익 780점 혹은 토플 83점 이상 등 병무청에서 제시하는 어학 점수 기준을 충족하면 지원할 수 있다. 입영 희망 월과 어학 점수대별 지원자 분포 비율 등을 적용해 전산 무작위 추첨 방식으로 뽑는다. 다만 지원자는 평생 한 번만 지원이 가능하다.

안 의원은 "카투사 장병들은 하나하나가 군인이면서 동시에 우리 국군을 상징하는 군사외교관"이라며 "개인 성적 외에도 카투사 장병들이 한·미 양군의 가교로 상호 우호 증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병무청이 선발·관리하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0%
  • 10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18:03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18:03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18:03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8:03 12/07
  • 금 : 1782.40상승 1.118:03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