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카토 진출 결사반대"… 생존위기 보험설계사, 거리로 나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험대리점협회 등이 5일 광화문에서 네카토 진출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국보험대리점협회 회원들이 5일 서울시청 인근 세종대로에서 온라인 플랫폼 보험 진출 저지 및 보험영업인 생존권 사수를 위한 2차 결의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스1
금융당국이 네이버와 카카오, 토스 등 플랫폼의 보험 비교·분석 서비스를 허용하겠다고 밝힌 지 약 2개월 지난 가운데 보험설계사들이 "결사반대 한다"라며 또 단체 행동에 나섰다. 지난 8월 반대집회를 연 이후 두 번째다.

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한국대리점협회와 보험대리점업계, 보험영업인 노동조합 연대는 5일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온라인 플랫폼 보험 진출 저지 및 보험영업인 생존권 사수를 위한 2차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이들은 온라인 플랫폼의 보험 진출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낭독한 뒤,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을 채택했다.

길거리에 나온 이들은 "네이버·카카오·토스 등 플랫폼이 보험에 진출하면 급격히 시장을 잠식해 대면 영업 보험설계사와 보험대리점의 일자리를 큰 폭으로 감소시킬 것"이라며 "특히 영세 설계사의 생계 활동을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금융당국이 빅테크 기업의 보험 진출을 허용하는 것은 골목상권의 생존을 위협하는 것"이라며 "혁신을 명분으로 45만여명의 보험영업인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행위"라고 말했다.

이들은 "플랫폼이 보험상품을 비교·추천한 후 (플랫폼) 소속 보험대리점에서 후속 절차를 진행할 경우 플랫폼의 보험 판매를 허용한 것과 같다"라고 주장하며 "플랫폼의 보험 진출을 결사반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네이버는 NF보험서비스, 카카오는 KP보험서비스, 토스는 토스인슈어런스 등을 보험대리점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 8월 금융규제혁신위원회를 열어 마이데이터 사업자와 전자금융사업자가 복수의 보험상품을 온라인에서 비교·추천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대형 IT기업)의 보험 비교·추천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플랫폼 비교 서비스 취급상품은 온라인채널(CM)에 국한하지 않고 텔레마케팅(TM) 채널이나 대면 채널 상품도 모두 포괄하도록 했다. 다만, 종신보험, 변액보험, 외화보험 등 상품구조가 복잡하거나 고액계약이 많아 불완전 판매 소지가 많은 보험상품은 비교 대상에서 제외키로 했다.

보험대리점협회는 금융규제혁신회의 전날인 8월22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온라인플랫폼 보험대리점 진출저지와 45만 보험영업인 생존권 사수를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