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기다렸는데 오배송?"… '엄태웅♥' 윤혜진, 사기 당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발레리나 윤혜진이 한 달가량 기다린 택배에 실망했다. /사진=윤혜진 인스타그램
배우 엄태웅의 아내인 발레리나 윤혜진이 뜻밖의 배송에 당황했다.

윤혜진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노란 용과 시켜달라고 해서 시켜주고 한 달 넘게 기다렸는데 저게 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용과가 아닌 씨앗이 담겼다. '베트남 용과 10과 5㎏ 1박스'를 주문했으나 용과의 씨앗이 배송된 것이다. 이에 윤혜진은 "장난 살 치네. 심어?"라고 황당한 마음을 표했다.

윤혜진은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출신으로 원로배우 윤일봉의 딸이다. 그는 지난 2013년 엄태웅과 결혼해 슬하에 딸 지온 양을 두고 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