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을 소송하라고요?"…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박수홍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사진='동치미' 방송캡처
방송인 박수홍이 친부로부터 폭행당한 가운데 과거 그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박수홍은 지난 2014년 8월30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아버지가 사업하시다가 빚을 지셨다. 30대 초반까지 아버지 사업 빚을 제가 다 갚았다"며 "빚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 우리 형은 재테크가 너무 재미있다고 한다"고 형에 대해 언급했다.

박수홍은 "우리 형이 가족을 얼마나 이용하나면… 집이든 뭐든 큰돈이 드는 것을 산다. 그리고 가족에게 빚이 있다고 강조한다. 나머지 식구들은 허리띠를 졸라매고 아껴 쓰고 3년 정도 걸려 그 빚을 다 갚는다. '와 다 갚았다' 안도하면 형이 또 산다"고 덧붙였다.

이에 패널들이 "형 덕분에 박수홍 씨가 재산을 모았다는 생각이 들지 않냐"고 묻자, 박수홍은 "맞다. 그런데 정말 그 재산을 전 본 적이 없다. 3~4년 편하게 사니까 또 샀다. 그래서 내가 요즘 프로그램을 많이 한다"고 씁쓸한 웃음을 지었다.

당시 패널이었던 양소영 변호사는 "박수홍 씨 노예계약이라는 말이 있다. 소송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의뢰 주시라"라고 웃으며 말했고, 박수홍은 "형을 소송하라구요?"라고 웃으며 받았다.

이에 양재진 또한 "저랑 박수홍 씨랑 여행 갈 때 '형이 돈 관리를 했으면 좋겠다'고 심각하게 말씀드렸다. 여행 다녀와서 수홍이 형이 '아버지가 관리하던 걸 뺏어서 형한테 줬다'고 말하더라"고 조언했다. 엄앵란도 "선배로서 말하는데 경제적으로 독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7%
  • 83%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