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尹에 친서 보내… "한국 내 美인플레법 우려 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대통령실 고위관계자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관련해 우리 측의 우려를 잘 알겠다며 양국 사이의 협력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공약회의를 마치고 바이든 대통령과 윤 대통령이 악수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관련해 우리 측의 우려를 잘 알겠다며 향후 양국간 협력 의사를 내비쳤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5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백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지난 4일 IRA와 한미동맹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 명의의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관계자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친서를 통해 "미국 IRA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우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한미 양국이 솔직하고 열린 마음으로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양국의 공동 목표 달성에 있어 한국과 함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는 것을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친서와 관련해 "양 정상이 지난달 영국 런던과 미국 뉴욕에서 여러차례 만나 IRA에 대해 협의한 것을 토대로 쓰인 것"이라며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서명한 서한을 통해 우리 측 우려(IRA법)에 대한 이해를 재차 표명했고 향후 한국 기업을 배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 의회에서 통과된 법안을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이 우리 측 우려에 대해 분명한 이해를 표명한 것과 우리 기업에 대한 확신과 신뢰를 밝힌 것은 중요한 의미"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과의 협력 의지를 강조한게 아닌가 한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은 취임 당시 축하 메시지와 함께 보낸 친서 이후 처음이다. 해당 관계자는 "친서가 따로 전달된 건 우리 정부만 확인된다"며 "이같은 내용의 함의(일정한 뜻이 포함된 말이나 글)를 담은 친서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 0%
  • 10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