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에 10년간 조성한 '고양의 숲' 대장정 마무리…'지자체 최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양시가 10년간 추진한 몽골 ‘고양의 숲’ 조성사업이 2022년 11월 마무리된다. 사진은 ‘고양의 숲’ 전경. / 사진제공=고양특례시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가 2009년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동아시아 사막화를 방지하고 황사를 예방하기 위해 추진한 '고양의 숲' 조성사업이 2022년 11월 마무리된다. 고양시는 숲을 몽골 정부에 관리이양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고양의 숲은 몽골 돈드고비아이막(道)의 셍차강솜 지역에 100ha(헥타르) 규모로 조성된 숲이다. 셍차강솜은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남동쪽으로 260km 떨어진 고비사막의 가장자리에 있다.

고양의 숲 조성사업은 2009년 5월 고양시와 몽골 돈드고비아이막(道)간의 우호교류 체결을 계기로 시작됐다. 고양시는 공모를 통해 비영리단체인 (사)푸른아시아를 보조사업자로 선정하고 그해 5ha의 면적에 5,0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이후 매년 10ha씩 조림 규모를 확장했다.

10년 동안 고양시가 심은 나무는 건조한 환경에서도 잘 자라는 비술나무, 차차르간, 노랑아카시, 비타민나무 등의 나무 10만 그루다. 그 규모가 총 100ha이니 28ha 크기인 고양종합운동장 3개를 합친 것보다 더 큰 숲이 조성된 셈이다.

고양시는 나무 심기뿐만 아니라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관수시설을 설치하는 등 척박한 환경에서도 나무들이 잘 자랄 수 있도록 관리했다.

고양의 숲은 몽골 주민의 삶도 변화시켰다. 고양시는 숲 조성 사업에 매일 30여명의 지역주민을 고용해 조림 및 영농기술을 지원했다. 숲 조성 사업은 몽골 주민 소득증대에 앞장서 연9천여 명의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발전 효과까지 냈다.

고양의 숲은 국제사회에서도 주목받았다. 2010년 유엔경제사회이사회에 소개되었고, 2014년 미국에서 열린 사막화방지의 날 기념행사 에서 '생명의 토지상'을 수상했다. 2015년에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사막화방지의 날에 고양의 숲 조성사업 소개 영상이 상영되기도 했다.

사막화가 진행되는 지역에 1ha의 숲을 조성하면 5ha의 땅이 사막화되는 것을 막는다. 수령이 30년 된 나무가 식재된 1ha 숲은 승용차 4.5대가 1년간 배출하는 10.8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고 한다.

100ha의 몽골 고양의 숲은 여의도 면적(286ha)의 1.7배에 달하는 500ha 면적의 사막화를 막고 황사를 줄이는 효과가 있으며 2039년에는 연간 승용차 450대가 내뿜는 이산화탄소(1,080t)를 흡수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양시 관계자는 "지구온난화로 전세계의 기후변화가 가속화되면서 산불, 홍수 등 자연재해가 증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숲의 공익적 가치는 점점 커지고 있다. 몽골 고양의 숲은 고양시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방법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린 좋은 사례다"라고 말했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