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대통령실 커넥션' 의혹에… 野, 법적조치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이관섭 대통령비서실 국정기획수석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모습이 뉴스1 취재진에게 포착됐다. /사진=뉴스1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관섭 대통령비서실 국정기획수석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언론에 포착된 것과 관련해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비서실과 감사원이 짜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한 감사를 시도했고 아직도 모의 중이라는 반증"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대책위)는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실과 감사원의 정치보복 감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대책위는 "유 총장이 이 비서관에게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모습이 뉴스1 취재진에게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대책위 간사인 정태호 의원은 "감사원의 배후에 대통령실이 있음이 드러난 것"이라며 "대통령은 유 총장과 비서실 간의 내통에 대해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재해 감사원장은 '감사원은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원하는 기관'이라며 스스로 감사원의 독립성을 부정한 바 있다"며 "마침내 그 실체가 드러났다. 감사원의 중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 개혁 필요성이 더욱 분명해졌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책위는 최 원장, 유 총장, 그리고 이 수석 등 대통령실 관계자에 대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해당 문자 메시지는 이날 유 사무총장의 휴대전화 화면이 국무회의가 열리기 전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휴대전화 화면엔 '이관섭 수석'이라고 적힌 상대방에게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라고 보낸 메시지가 보인다.

감사원 대변인실은 "해당 문자메시지는 오늘자(5일) 일부 언론에 보도된 '서해 감사가 절차 위반'이라는 기사에 대한 질의가 있어 사무총장이 해명자료가 나갈 것이라고 알려준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 10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759.90하락 3.8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