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무실 술파티 의혹'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등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신웅수 기자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국가정보원 유관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전략원) 간부가 사무실을 사적으로 사용하며 술 파티를 벌였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5일 전 전략원 부원장 조모 씨 자택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 전략원 소유 사무실 총 2곳을 압수 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조씨 자택에 이어 오후 강남구 도곡동의 전략원 소유 건물 사무실에서 시작된 압수수색은 이날 오후 늦게 모두 마무리됐다.

조씨는 2020년 10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외부인 출입이 제한된 전략원 소유 건물 내 사무실을 사적으로 이용하며 술 파티를 벌인 혐의를 받는다.

안보전략연구원은 종합 외교·안보 분야를 연구하고 분석해 전략 및 정책 개발을 담당하는 국정원 유관기관이다.

국정원은 사무실 사적 유용 의혹이 불거지자 "전략연 사무실의 사적 사용·보안시설 술판 등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란 점을 감안해 의혹에 대한 진상이 낱낱이 규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