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 '승객 화이트리스트' 운영…'좋아요' 많은 손님 골라 태워

[국감브리핑] '좋아요' 많은 승객 배차 확률↑…국토부 정책과 배치
박정하 "손님 골라태우기 가능한 시스템…블랙리스트는 없는지 살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역에서 주행중인 카카오T 택시 모습. 2022.2.2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역에서 주행중인 카카오T 택시 모습. 2022.2.2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가 '승객 화이트리스트'를 운영하며 유료 서비스에 가입한 택시 기사들에게 '좋아요 많은 승객'이라는 정보를 제공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정하 국회의원은 카카오모빌리티에게 제출받은 자료를 공개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카카오택시 어플리케이션(앱) 호출을 받아 운행한 택시 기사가 운행 종료 후 '좋아요'와 '싫어요'로 승객을 평가하는 시스템이 존재하고 있었다.

승객 평가 정보는 유료 서비스인 '프로 멤버십'에 가입한 택시 기사들에게 '좋아요 많은 손님'이라는 형태로 제공되고 있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사실상 '승객 화이트리스트'를 운영하고 있었던 셈이다.

이같은 시스템은 기사에게 '좋아요' 평가를 많이 받은 손님일수록 배차 확률이 높아질 수 있어, 국토부의 '승객 골라태우기 방지' 정책과 배치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장거리 고객 등 택시기사가 선호하는 승객이 '좋아요'를 받을 확률이 높다는 점에서 승객 평가가 부당하다는 목소리도 있다.

박 의원은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기사가 고객을 평가한 정보를 유료로 다른 기사들에게 제공하고 있었다"며 "손님 골라태우기가 가능한 시스템의 실체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이어 "평가 항목 중 '싫어요'가 존재하는 것으로 볼 때 '블랙리스트'가 존재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알아보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