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조위, 그리고 강수연…'3년만 정상화' BIFF 화려한 개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닻을 올렸다. 사진은 5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이하 'BIFF')의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전여빈과 류준열. /사진=장동규 기자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3년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화려한 닻을 올렸다. 지난해 절반만 열렸던 개막식은 일상의 모습을 회복, 아시아 영화인들이 모두 모여 축제를 즐겼다. 관객은 사회적 거리 두기 없이 5000여석의 좌석을 가득 채웠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렸다. 사회는 류준열, 전여빈이 맡았다. 류준열은 "많은 관객 앞에 서니까 마음이 웅장해진다. 이번 영화제는 팬데믹을 딛고 3년 만에 정상적으로 개최된다. 영화를 극장에서 보는 즐거움을 오랜만에 느낄 기회가 될 것"이라며 "여러분이 추앙할 영화를 찾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오른쪽 두번째)과 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내빈들을 맞이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이날 BIFF 개막식은 지난 5월 세상을 떠난 배우 故 강수연을 추모하는 영상으로 시작됐다. 그의 유작이 된 '정이'까지 고인의 필모그래피를 영상으로 만나보며 고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전여빈은 "강수연 선배가 돌아가셨다는 사실이 아직 믿기지 않는다. 선배의 격려가 아직 잊혀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류준열 또한 "한국 영화와 부산영화제를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았던 강수연 선배를 잊지 않겠다"고 추모했다.

이용관 부산영화제 이사장도 강수연의 빈자리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이사장은 강수연에 대해 "부산영화제의 지킴이였고, 수호천사였다"며 "부산국제영화제의 창설 멤버이자 우리를 끝까지 어려움으로부터 지켜준 고마운 분이다. 늘 같이 함께하자고 약속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해 아쉽다"고 전했다. 이어 "또 다른 부산영화제의 수호천사이자 천하대장부이신 안성기 배우님의 쾌유를 바란다"라며 암투병 중인 안성기를 응원했다.

배우 구혜선, 한선화, 김규리, 이윤지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이날 BIFF에는 개막식 사회를 맡은 류준열, 전여빈을 비롯해 '브로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송강호 그리고 '한산: 용의 출현' 김한민 감독과 박해일, 변요한, 옥택연이 레드카펫을 밟았다. '소년들' 정지영 감독, 진경, 허성태, 염혜란, '다크 옐로우' 구혜선 감독, 안서현, 넷플릭스 영화 '20세기 소녀' 김유정, 변우석, 박정우, 노윤서도 참석했다.

배우 진선규, 전종서, 장률, 이충현 감독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티빙 오리지널 '욘더' 이준익 감독과 신하균, 한지민 그리고 '몸값' 전우성 감독과 진선규, 전종서, 장률 역시 모습을 드러냈다.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 박지훈, 최현욱, 홍경, 신승호, 이연도 레드카펫을 빛냈다.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 김영광과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 미이케 타카시 감독, 정해인, 김혜준도 함께 했다. 이외에도 김규리, 권율, 한예리, 임권택 감독-채령 부부 등도 참석했다.
배우 박성훈, 권율, 박지훈, 정일우가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사진=장동규 기자

특히 양조위는 흰색 턱시도를 입고 등장해 중후한 멋을 뽐내 많은 이들의 환호를 받았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한 양조위는 "영광스러운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한국 팬을 다시 만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올해도 성공적인 영화제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개막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4일까지 영화의전당·CGV센텀시티·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등 해운대 일대에서 열흘 간 열린다. 상영작은 총 354편이다. 공식 초청작은 71개국 243편이며, 커뮤니티비프 상영작 111편을 추가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