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어릴 적 교양도서, 금서 지정될 날 오는 듯"…거듭 與 '직격'(종합)

"방송국과는 자막, 고등학생과는 만화로" 이후 2시간 만에 또 목소리
양두구육·MBC 자막 보도·윤석열차 논란에 반발…내일(6일) 윤리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2022.9.2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2022.9.2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조소영 최동현 기자 =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5일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만화 작품 '윤석열차'에 대해 국민의힘이 강하게 반발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고등학생에게까지 피선거권을 확대하면서 젊은 세대의 정치참여를 확대하자고 주장하던 진취적인 정당이었다"고 비꼬았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표현의 자유 분쟁 3종 세트' 제목의 글을 올려 "이준석과는 사자성어를 쓸 수 있느냐로, 방송국과는 자막을 달 수 있느냐로, 고딩(고등학생)과는 정치적 해석이 가능한 만화를 그릴 수 있느냐로"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자신이 윤 대통령을 겨냥했던 사자성어 '양두구육'(羊頭狗肉),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을 보도했던 MBC, 윤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 만화 작품 '윤석열차'에 대해 정부·여당이 반발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행태라고 싸잡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전날(4일)에도 윤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만화 '윤석열차'를 문화체육관광부가 문제 삼은 것과 관련, 윤 대통령이 대학생 시절 학내 모의재판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사형'을 선고했던 일화를 재소환하며 비판 메시지를 냈었다.

그는 페이스북에 "고등학생과 대학생이면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날 것 같은데 만화로 정치세태를 풍자하는 것은 경고의 대상이 되고, 사실 여부는 차치하고 서슬 퍼렇던 시절에 쿠데타를 일으킨 대통령에게 모의재판에서 사형을 구형한 일화는 무용담이 되어서는 같은 잣대라고 하기 어렵다"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서울대 법대 재학 중이던 1980년 5월, 전 전 대통령 등 신군부를 피고인으로 하는 교내 모의재판에서 재판장을 맡아 전 전 대통령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하고 이후 강원도 외가로 3개월 간 피신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 전 대표는 이러한 글을 올린지 두 시간 후인 오후 9시쯤에 또다시 글을 올렸다. 그는 1980년대 학습만화책인 '따개비 한문 숙어' 사진을 게재했는데 표지에 '양두구육'이 적힌 권이었다. 이 전 대표는 "이 책은 내가 어릴 때는 학교마다 꽂혀있는 교양도서였는데, 이제 금서로 지정될 날이 다가오는 듯하다"고 거듭 여권을 향해 목소리를 냈다.

이 전 대표가 잇따라 메시지를 내고 나선 것은 다음날(6일) 열리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를 겨냥한 것으로 읽힌다.

윤리위는 당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를 심의한다. 윤리위가 추가 징계 사유로 삼고 있는 것은 앞서 이 전 대표가 친윤(친윤석열)계와 윤 대통령을 향해 '개고기', '양두구육', '신군부'와 같은 강경 발언을 한 점이 주요히 꼽힌다. 이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정치적 표현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 0%
  • 0%
  • 코스피 : 2402.96하락 16.3613:59 12/06
  • 코스닥 : 724.71하락 8.6113:59 12/06
  • 원달러 : 1311.80상승 19.213:59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3:59 12/06
  • 금 : 1781.30하락 28.313:59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