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제 2n번방' 가담자 12명 자택 압수수색

성 착취물 내려받고 개인정보 공유한 혐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신웅수 기자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경찰이 미성년자 성 착취 영상을 찍어 유포한 이른바 '제2 n번방' 텔레그램 대화방 관련자 거주지를 압수수색했다.

5일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12명의 주거지를 최근 압수 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주범 '엘'(가칭)과 함께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활동하거나 피해자들의 사진과 개인 정보를 공유받고 성 착취물을 내려받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성 착취물을 유포한 대화방에서 익명의 제보자가 입수한 IP주소를 토대로 가담자 12명을 특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앞서 제 2n번방 성 착취물을 유포·판매한 2명을 붙잡아 최근 구속했다. 가담자 12명 자택 압수수색과 함께 입수한 휴대전화와 컴퓨터 자료 분석을 통해 추가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