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OPEC+ 200만배럴 감산에 실망감…"근시안적 결정"

백악관 "필요할 경우 전략비축유 방출할 것"
11월 중간선거 앞두고 민주당에 악재 될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헬스 케어 TF 회의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헬스 케어 TF 회의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워싱턴=뉴스1) 강민경 기자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플러스(OPEC+)가 11월부터 하루 원유 생산량을 이달보다 200만배럴 줄이기로 합의하자 실망감을 드러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 경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지속되고 있는 부정적 영향을 다루고 있는 상황에서 생산량을 줄이기로 한 OPEC+의 '근시안적' 결정에 실망했다고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성명을 내고 "현 시점에 에너지의 국제적 공급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상황에서 이번 결정은 이미 높아진 에너지 가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에 가장 크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렇게 전했다.

성명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내 에너지 생산을 활성화하고 OPEC+의 감산 결정에 따른 여파를 축소하기 위한 방안을 행정부와 의회에 지시했다.

우선 바이든 대통령은 에너지 안보를 증진시키기 위해 11월에 전략비축유(SPR) 1000만 배럴을 추가 방출하고, 에너지부 장관에게 단기에 국내 생산을 증가시킬 수 있는 추가적인 조치를 검토하도록 지시했다.

원유 감산으로 인해 유가가 상승하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과 집권 민주당에 악재가 될 수 있다.

OPEC+는 앞서 월례 장관급 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다음달부터 하루 원유 생산량을 이달보다 200만배럴 줄이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산이다.

OPEC+의 이번 결정은 많은 나라에서 수십 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는 인플레이션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올해 말 유럽연합(EU)이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하고 주요 7개국(G7)이 러시아산 원유 가격에 상한선을 두기 전에 러시아에 힘을 실어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781.30하락 28.318:01 12/05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