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감산에 뿔난 백악관 "근시안적…러시아에 동조"(종합)

백악관 대변인 "서방 연료상승 유발 가능성…러에 동조"
바이든, 전략비축유 1000만배럴 추가 방출 등 대책 지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헬스 케어 TF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헬스 케어 TF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김현 특파원 =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플러스가 11월부터 하루 원유 생산량을 200만배럴 줄이기로 합의하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실망감을 드러냈다.

백악관은 5일(현지시간) OPEC+의 원유 감산 결정은 서방 국가들의 연료 가격 상승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으며 해당 협의체가 러시아에 동조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에어포스원에 탑승한 기자들에게 "오늘 발표를 보니 OPEC+가 러시아에 동조하고 있는 게 분명해 보인다"고 발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개적으로 실망감을 드러냈다.

백악관은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 경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지속되고 있는 부정적 영향을 다루고 있는 상황에서 생산량을 줄이기로 한 OPEC+의 '근시안적' 결정에 실망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성명을 내고 "현 시점에 에너지의 국제적 공급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상황에서 이번 결정은 이미 높아진 에너지 가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에 가장 크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렇게 전했다.

성명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내 에너지 생산을 활성화하고 OPEC+의 감산 결정에 따른 여파를 축소하기 위한 방안을 행정부와 의회에 지시했다.

우선 바이든 대통령은 에너지 안보를 증진시키기 위해 11월에 전략비축유(SPR) 1000만 배럴을 추가 방출하고, 에너지부 장관에게 단기에 국내 생산을 증가시킬 수 있는 추가적인 조치를 검토하도록 지시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이 시간 낭비였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절대 아니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 전에도 해당 방문이 원유 증산을 위한 게 아니며 역내 통합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고 밝혔던 것을 상기시켰다.

커비 조정관은 그러나 "우리는 OPCE+와 석유와 같은 해외 자원 생산국에 덜 의존할 필요가 있다는데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전략비축유 방출을 늘리고, 미국내 생산 증가를 위한 조치를 취했다는 점을 언급하는 동시에 청정에너지 해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원유 감산으로 인해 유가가 상승하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물가 잡기에 고군분투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집권 민주당에 악재가 될 수 있다.

OPEC+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OPEC과 러시아 등 비(非) OPEC 산유국을 아우르는 협의체다. OPEC+는 앞서 월례 장관급 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다음달부터 하루 원유 생산량을 이달보다 200만배럴 줄이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산이다.

OPEC+의 이번 결정은 많은 나라에서 수십 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는 인플레이션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올해 말 유럽연합(EU)이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하고 주요 7개국(G7)이 러시아산 원유 가격에 상한선을 두기 전에 러시아에 힘을 실어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전날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원유 감산이 경제적 펀더멘털에 맞지 않는다는 의견을 OPEC+ 산유국들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