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딸 다시 와주길"… '박시은♥' 진태현, 애끓는 그리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진태현이 세상을 떠난 딸에게 편지를 남겼다. /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이 세상을 떠난 딸을 향해 절절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진태현은 5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딸 잘 있니?"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떠났다고 생각하지 않아. 내 모든 하늘 위에 우리 함께 있으니. 아빠 괜찮아. 보고 싶고 사랑해"라며 "우리 딸이 다시 돌아오길 간절히 바라지만 사실 돌아온다는 거 말이 안 되지. 그래도 사랑하는 딸아 다시 와주면 좋겠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는 "하나님에게 부탁해 보자 우리 같이 간절하게. 잘 있어. 아빠도 힘낼게"라고 덧붙여 뭉클함을 자아냈다.

진태현은 잠이 오지 않는 밤과 일찍 깨는 새벽마다 딸에게 편지를 쓴다며 이를 일부 공개했다. 그는 "아직도 믿기지 않을 때가 많아 날 힘들게 하지만, 그럴 때마다 적고 쓰고 잘 간직해야겠다"라며 "오늘도 우리 모두 수고했다. 내일도 버티고 참아내고 수고하자"라고 모두를 응원했다.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지난 8월 출산 예정일을 20일 앞두고 유산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앞서 두 차례 유산의 아픔을 겪었던 이들이기에 더욱 가슴 아픈 소식이었다. 최근 회복을 위해 제주도에 머무르다 집으로 돌아왔다. 진태현과 박시은은 지난 2015년 결혼해 슬하에 입양한 딸 박다비다 양을 두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10.70상승 9.2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