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찾아가는 휴면보험금 8293억원… 보험사, 이익 '슬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험사들이 휴면보험금을 자산 등을 불리는 데 활용하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보험사가 보유한 휴면보험금이 8293억원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금 권리자가 찾아가지 않거나 보험금청구권 소멸시효가 완성되는 등 사례가 증가하면서 휴면보험금이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보험사들은 휴면보험금을 활용해 이익을 늘리는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어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보험사가 보유하고 있는 휴면보험금은 올해 7월말 기준으로 8293억원을 기록했다.

업권별로는 생명보험이 6054억원으로 전체 휴면보험금의 73.0%를 차지했으며 손해보험은 2239억원이었다.

업체별로 보면 생명보험업에서는 삼성생명이 1550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한화생명(794억원), NH농협생명(61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손해보험업에서는 삼성화재가 289억원, 한화손해보험 285억원, 현대해상 284억원 등이었다.

보험사들이 보유한 휴면보험금 8293억원 가운데 권리자들이 정상적으로 찾을 수 있는 보험금이 71.2%인 5903억원이었다. 권리자가 보유사실을 인지하지 못해 지급이 가능한 휴면보험금은 5889억원으로 전체의 71.0%를 차지한 것이다.

이 밖에 공동명의 계좌이거나, 임원단체명의 계좌여서 지급이 가능한 데도 잊힌 휴면보험금이 각각 9억원(0.1%), 5억원(0.06%)을 차지했다.

국내 보험사 보유 휴면보험금 규모는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연도별 휴면보험금은 ▲ 2017년말 4945억원(101만9245건) ▲ 2018년말 4827억원(97만246건) ▲ 2019년말 5937억원(128만5403건) ▲ 2020년말 6497억원(136만5277건) ▲ 2021년말 7279억원(141만5116건) ▲ 2022년 7월말 8293억원(144만8천182건)으로 증가했다.

강 의원은 "금융위원회는 보험사들이 휴면보험금을 통한 자산운용을 할 경우 이를 별도의 계정을 두어 관리해야 할 것"이라며 "그 이자를 고객(권리자)에 돌려주거나 서민금융진흥원에 전액 출연하도록 법·규정 개정을 검토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5.41하락 22.4513:56 11/28
  • 코스닥 : 722.35하락 11.2113:56 11/28
  • 원달러 : 1339.80상승 16.113:56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3:56 11/28
  • 금 : 1754.00상승 8.413:56 11/28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당정 "2026년까지 중대재해 사망률 OECD 수준으로 낮출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