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고로에서 발생한 부생가스 '플라스틱 원료'로 활용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가 '저탄소화확공정 융합연구단'에 참여한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사진=뉴스1
포스코가 탄소 포집·활용(CCU) 기술을 기반으로 제철 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BFG)를 플라스틱 원료로 활용하는 기술개발에 참여한다.

포스코 및 한국화학연구원,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등 산학연은 6일 대전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정석모 포스코 산업가스사업추진반장,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저탄소화학공정 융합연구단' 현판식을 가졌다.

본 연구단은 포스코를 비롯해 LG화학, 롯데케미칼 등 국내기업과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RIST 등의 연구원 및 포스텍, 충남대 등 대학교까지 총 10개 산학연이 공동으로 설립했으며 연구에 총 252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연구는 기존 기술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을 약 15% 저감하는 플라스틱 원료 '저탄소 올레핀'제조기술 개발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포스코 고로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로부터 추출한 일산화탄소를 활용해 메탄올을 합성하고 이를 나프타와 동시 분해하여 플라스틱의 기초 원료가 되는 올레핀을 제조하는 통합공정 개발을 2025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정석모 산업가스사업추진반장은 "현재 포스코는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제철 공정과 발전소의 열원으로 사용하고 있고 일부는 수소생산에 활용하는 등 탄소중립을 위한 다양한 길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이번 연구를 통해 철강의 자원으로 석유화학산업의 탄소 저감에도 기여할 수 있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33.80하락 0.5309:32 12/05
  • 코스닥 : 738.30상승 5.3509:32 12/05
  • 원달러 : 1293.40하락 6.509:32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09:32 12/05
  • 금 : 1809.60하락 5.609:32 12/05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