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은행, 변호사비만 4년여간 2500억 지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사진=각 사
4대 시중은행이 최근 4년6개월동안 2500억원에 달하는 법률 비용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용우(더불어민주당·경기 고양시정)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은행은 2018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법률비용으로 총 2491억원을 썼다.

우리은행이 989억원으로 4대 은행 중 가장 많은 법률비용을 지출했고 하나은행이 832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신한은행과 KB국민은행은 각각 482억원, 188억원의 법률비용을 썼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4대 은행 법률비용 지급액은 2018년 414억원, 2019년 407억원으로 400억원대를 이어가다 2020년 771억원, 2021년 639억원으로 급증했다.

이는 2020년부터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판매 사태가 발생하면서 법률대응이 늘어난 영향으로 해석된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2020년 3월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해당 사태와 관련해 업무 일부정지(사모펀드 신규 판매 업무) 6개월과 각각 197억1000만원, 167억8000만원의 과태료 부과 처분을 내렸는데 당시 두 은행은 이의신청을 제기했었다.

2020년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지출한 법률비용은 각각 388억원, 236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올들어 지난 6월까지 소송금액이 가장 많은 은행은 KB국민은행으로 총 8987억원(175건)으로 집계됐다. 이어 ▲하나은행 7383억원(723건) ▲우리은행 6484억원(195건) ▲신한은행 2079억원(292건) 순이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