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추가 연루되나" 불법 외화송금에 긴장하는 은행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복현 금감원장./사진=임한별 기자
검찰이 시중은행에서 이뤄진 9000억원대 불법 외환거래와 관련해 9명을 기소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불법 외환거래로 구속된 우리은행 전 지점장 이외에 은행 임직원이 추가로 연루돼 있을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은행권에선 긴장감이 감도는 모습이다.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는 6일 국내 가상화폐 시세가 해외보다 비싸게 형성되는 '김치프리미엄'을 노리고 가상화폐를 국내로 들여오고 나서 외화 9348억원을 해외로 불법 송금한 2개 조직 8명과 우리은행 지점장 1명 등 9명을 기소(구속기소 8명, 불구속기소 1명)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유령법인을 설립해 허위로 수입대금 증빙자료를 은행에 낸 뒤 외화를 빼돌렸다.

기소된 A씨 등 4명은 지난해 9월부터 올 6월까지 일본에 있는 공범들이 국내 거래소로 보낸 가상자산을 매도하고 총 304회에 걸쳐 매각대금 4957억원을 일본으로 불법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유령법인을 통해 금이나 반도체 칩을 수입한 것처럼 조작해 가상자산 매매대금을 정상 수입대금인 것처럼 은행 직원들을 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함께 기소된 B씨 등 4명은 지난해 6월부터 올 6월까지 중국 공범들이 보낸 가상자산을 국내 한 거래소로 3500여억원을 매도하고 같은 방식으로 총 281회에 걸쳐 4391억여 원의 외화를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과 공모해 불법으로 외화를 송금하고 검찰의 계좌추적 영장 접수 사실을 공범에게 알려준 대가로 2400만원 상당의 현금과 100만원 상품권을 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우리은행 전 지점장 C씨를 구속기소 했다.

앞서 금융감독원이 지난달 22일 발표한 국내 12개 은행 점검 결과에 따르면 은행권 전체 이상 외화 송금 거래는 72억2000만달러다. 신한은행이 23억6000만달러로 가장 많고 우리은행 16억2000만달러, 하나은행 10억8000만달러, KB국민은행 7억5000만달러 등의 순이었다.

검찰에서 수사를 이어가고 있고 금감원 역시 조사를 진행 중인 상황에서 은행권에선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특히 이복현 금감원장은 지난 6일 "(대구지검의) 발표도 있었지만 수사와 검사를 지켜볼 부분이 남아 있다"며 "최근 관련 추가 자료를 (검찰에) 제공했고 이주에도 또 추가 자료를 넘길 게 있다. 나중에 유의미한 수사결과 발표로 확정될지는 시간을 갖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 이같은 발언은 우리은행 전 지점장 이외에도 이상 외환거래가 발생한 은행에서 임직원이 추가로 연루될 가능성을 시사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불법 외환거래와 관련한 은행 제재와 관련해 이 원장은 "개인적 일탈로 볼 것인지 제도적으로 고의는 아니지만 방치된 것은 아닌지는 또 다른 판단의 영역"이라며 "은행권과 소통하면서도 책임과 판단에 있어서는 원칙대로 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