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기시다와 25분 동안 전화회담… "안보협력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5분 동안 전회 회담을 했다. 두 정상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따른 안보협력을 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총리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 /사진=뉴스1(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진행한 전화 통화에서 안보협력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35분부터 오후 6시까지 약 25분 동안 기시다 총리와 전화 회담을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이뤄진 약식 정상회담 이후 보름 만이다.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은 북한이 지난 4일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한 데 따른 안보협력을 주로 논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도발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재확인하고 한·미·일 안보협력 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그저께 일본 열도를 지나간 IRBM 때문에 일본이 아주 난리 난 모양"이라며 "(통화에서) 안보 현안에 대한 얘기가 있지 않겠나 예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기시다 총리가 일본 국회에서 상당히 전향적인 발언을 했다"며 "그동안 일본 내 여론 등을 많이 감안했다"며 "(일본은) 다양한 국제적 당면 현안들에 대해 함께 헤쳐 나가야 할 중요한 이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일관계가 조속히 정상화돼야 한다는 (기시다 총리의) 국회 발언이 있었기 때문에 아마 그와 관련된 것을 얘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3일 중·참 양원 본회의에서 "수교 이래 구축해 온 우호 협력관계의 기반을 바탕으로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고 더욱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며 "한국 정부와 긴밀히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8.40상승 8.1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