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이해충돌' 또 논란…與 "있으면 안 되는 분" 野 "부끄럽지 않나"

[국감초점] 與조수진 "누차 지적해도 회피 않아…부끄럽게 생각해야"
野 집단 반발 속 최강욱 "무죄 판결받은 사람…사과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2.10.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2.10.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박주평 김도엽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른바 '채널A 사건'과 관련해 1심 판결에서 무죄를 받은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이해충돌 논란이 또다시 제기돼 여야가 극렬히 맞섰다.

권인숙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에 대한 법사위 국감 중 지난 8월22일 법사위 전체회의 때 한동훈 장관의 '2차 가해' 발언을 언급하며 "장관 입에서 2차 가해란 말이 나와서 황당했다"고 말했다.

당시 회의에서 한 장관은 "최 의원이 제게 말하는 건 2차 가해"라며 "가해자가 피해자를 상대로 이런 식으로 대면하게 하는 것 자체가 맞는가"라고 밝힌 바 있다.

권 의원은 "2차 피해의 개념을 넓게 쓰는 것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된다"며 "장관이 함부로 쓰면 안 된다. 2차 피해를 가져다 쓰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동료 의원을 변호하고 싶은 모양인데 지금 변호의 대상이 된 의원(최 의원)은 이 자리에 계시면 안 되는 분이라 누차 지적했지만 회피하지 않는 것을 스스로 부끄럽게 생각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최 의원은 관련자이고 이 사건과 관련해서 한 장관은 피해자"라며 "야당 의원이 방어할 게 아니라 최 의원 스스로가 이 자리를 회피해야 옳다. 대단히 부끄러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당사자인 최 의원을 비롯한 김남국 민주당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기본 양심과 예의가 없다", "본인이 더 부끄러워 해야한다"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권 의원은 이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장관 업무와 연관이 되는 성폭력 피해 여성, 남성 입장에서 굉장히 중요한 개념이라 2차 피해를 말했는데 이걸 이렇게 왜곡하나"라며 "사람의 의도를 이렇게까지 왜곡한 조 의원은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의원 또한 의사진행 발언으로 "이런 도발이 처음이 아니다"며 "기본적 의원의 자질과 양심이 있는 것인가. 난 무죄 판결을 받은 사람이다. 어디서 이해충돌을 이야기하고 뻔뻔한 태도를 보일 수 있나. 한 두번 참았나"라고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단어 하나에 기대서, 의사진행발언 형식을 빌려서 동료 의원의 명예를 훼손하고 국감의 본질을 왜곡시키는 행위는 엄중 경고해달라"며 "당사자인 조 의원은 사과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거라 약속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소속 김도읍 국회 법사위원장은 "회의장 내에서 감도는 기류도 그렇고, 국민들 보시기도 그렇고, 분명 매끄럽지 못하고 고개가 갸우뚱되는 지점이 있다"며 "질의를 좀 더 유연하게 할 수도 있겠다는 지점이 있다"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445.23하락 34.6114:14 12/02
  • 코스닥 : 735.31하락 5.2914:14 12/02
  • 원달러 : 1300.50상승 0.814:14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4:14 12/02
  • 금 : 1815.20상승 55.314:14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