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태국 총기난사'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 접수 없어"

"사건 발생 지역 거주 우리 국민 1명… 안전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노민호 정윤미 기자 = 외교부는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태국 총격 사건과 관련해 현재까지 우리 국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6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태국대사관을 통해 확인했다"며 "현재까지 우리 공관에 접수된 피해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해당 지역엔 우리 국민 1명이 거주 중"이라며 "공관에서 안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태국 수도 방콕에서 북동부 약 550㎞가량 떨어진 농부아람푸주(州) 소재 한 어린이집에서 무장한 30대 남성이 난입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이번 사건으로 어린이 22명을 포함해 총 34명이 사망하고 12명이 다쳤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