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美 인태사령관에 "한미연합훈련으로 강력한 대북억제"

"로널드 레이건함 해상훈련, 실효적 확장억제 증거"
아퀼리노 인태사령관 "北 핵실험하면 바로 함정 타고 오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존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을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0.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존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을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0.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존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을 접견하고 한미 연합 연습을 복원하는 것이 강력한 대북 억제력을 높이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유지에 기여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아퀼리노 사령관과 만나 한미 연합 연습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동맹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핵심이라며 "로널드 레이건 항모강습단이 방한해 한미 연합 해상훈련을 성공적으로 실시한 것은 미국의 강력한 확장억제력을 실효적으로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항모강습단 방한을 위해 적극 협조한 아퀼리노 사령관에게 감사를 표하고, 앞으로도 인도태평양사령부가 우리 정부의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 조치를 보다 효과적으로 시행해 나가는 데 긴밀히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아퀼리노 사령관은 "로널드 레이건함이 복귀 중 회항하여 연합훈련을 실시한 것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방위 공약을 나타내는 것"이라며 "만약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제가 어디에 있든 바로 함정을 타고 이곳으로 오겠다"고 말했다.

아퀼리노 사령관은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며 "인도태평양사령부는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접견에는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와 스콧 플로이스 주한미군 부사령관 등이 동석했다.

앞서 레이건 항모강습단은 지난달 30일 동해 공해상에서 실시한 한미일 대잠수함 훈련에 참가한 뒤 모항인 주일미군 요코스카 해군기지로 복귀하던 중, 북한의 지난 4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따라 뱃머리를 돌려 5일 오후 동해 공해상에 다시 전개했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