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노벨 수상자 아니 에르노는 누구?…프랑스 노르망디 출신 소상인 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니 에르노(문학동네 제공). ⓒ 뉴스1
아니 에르노(문학동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올해 노벨상 수상자인 아니 에르노는 1940년 9월1일 프랑스 노르망디의 소도시에서 카페 겸 식료품점을 운영하는 소상인의 딸로 태어났다.

루앙대학교를 졸업하고 중등학교에서 교직생활을 시작해 1971년 현대문학교수 자격시험에 합격한 뒤 2000년까지 문학교수로 일했다. 1974년 자전적 소설인 '빈 장롱'으로 등단, '자전적·전기적·사회학적 글'이라 명명된 작품의 시작점이 되는 '자리'로 1984년 르노도상을 수상했다. ‘

그는 프랑스의 문제적 작가로 자신이 직접 체험하지 않은 허구를 쓴 적은 한번도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자신의 작품세계를 규정한다. 사회, 역사, 문학과 개인 간의 관계를 예리한 감각으로 관찰하며 가공도 은유도 없는 독보적인 작품세계를 이룩했다.

1991년 발표한 '단순한 열정'은 연하의 외국인 유부남과의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임상적 해부에 버금가는 철저하게 객관화된 시선으로, '나'라는 작가 개인의 열정이 아닌 일반적이고도 보편적인 열정을 분석한 반(反) 감정소설이다.

아니 에르노는 발표할 작품을 쓰는 동시에 '내면일기'라 명명된 검열과 변형으로부터 자유로운 내면적 글쓰기를 병행해왔다. '단순한 열정'의 내면일기는 10년 후 '탐닉'으로 출간된다.

이러한 글쓰기 방식을 통해 작가는 '나'를 화자인 동시에 보편적인 개인으로, 이야기 자체로, 분석의 대상으로 철저하게 객관화해 글쓰기가 생산한 진실을 마주보는 방편으로 삼았다. 이후 '부끄러움', '집착', '사진 사용법' 및 비평가인 프레데리크 이브 자네 교수와의 이메일 대담집인 '칼 같은 글쓰기' 등을 발표했다.

2003년 그의 이름을 딴 '아니 에르노 문학상'이 제정됐고, 2008년 '세월들'로 마르그리트 뒤라스 상, 프랑수아 모리아크 상, 프랑스어상, 텔레그람 독자상을 수상했다. 2011년 선집 '삶을 쓰다'가 생존 작가로는 최초로 갈리마르 총서에 편입됐다.



 

  • 0%
  • 0%
  • 코스피 : 2413.56하락 5.7609:41 12/06
  • 코스닥 : 726.14하락 7.1809:41 12/06
  • 원달러 : 1302.50상승 9.909:41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09:41 12/06
  • 금 : 1781.30하락 28.309:41 12/06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