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25분간 尹 통화서 "한미일 안보 협력 중요성 확인"(종합)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만드는 노력 지속돼야…소통 중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0.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0.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6일 오후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 만들어가는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윤 대통령과 25분간 전화 통화를 마치고 취재진과 기자회견에서 '한일 간 의사소통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일 동맹과 한미동맹의 억지력과 대처력의 중요성 그리고 한미일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우리나라와 지역, 국제사회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는 인식 아래 이런 행위를 강력하게 비난하는 것에 일치했다"고 했다.

이어 "북한 비핵화를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준수하고 안보리 추가 대응에 한일 양국과 한미일 3국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통화 중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한국 측 언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여러 한일 문제들에 대해 매우 짧은 의견 교환은 있었다"면서도 "대부분은 북한을 둘러싼 교환이었다"고 답했다.

우리 정부에 따르면 오후 5시35분부터 6시까지 25분간 통화가 진행됐다. 닛케이도 기시다 총리와 윤 대통령이 25분가량 통화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두 정상 통화는 지난 5월 윤 정부 출범 이후 처음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일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해 일본 상공을 통과시킨 데 이어 이날 오전 단거리 탄도미사일(SRMB)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지난달 25일 이후 6번째 도발이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