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美대사 만나 "IRA 시행령에 우리 이해 반영되도록 협의" 요청

"우리 기업 피해 최소화 위해 더 긴밀히 공조할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왼쪽)과 박진 외교부 장관.(외교부 제공)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왼쪽)과 박진 외교부 장관.(외교부 제공)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6일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에게 미 정부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령 마련 등에 우리 측 이해가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각급 협의를 진행토록 하자고 요청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골드버그 대사를 만나 "최근까지 한미정상이 형성해온 공감대를 바탕으로 미국의 IRA로 인한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한미 간에 더 긴밀히 공조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일련의 경제 관련 미국 측 조치들이 한국 기업들의 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양국이 한미동맹의 정신을 바탕으로 소통해가자"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골드버그 대사는 "IRA 등과 관련한 한국의 우려를 이해한다"며 "한미가 수시로 소통하면 생산적인 해결책을 모색할 수 있도록 대사관 차원에서도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IRA엔 북미 지역에서 생산한 배터리 및 핵심광물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해 만든 전기자동차에만 최대 7500달러(약 1000만원)의 보조금 혜택을 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전기차의 경우 미국 현지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을 잃게 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미 재무부와 국세청은 5일(현지시간)부터 내달 4일까지 IRA 세부규정 마련을 위한 이해관계자들로부터의 의견 수렴을 진행한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미 정부의 이 같은 의견 수렴이 "우리 외교적 노력의 일환"이라고 평가하며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