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수상자 아니 에르노 "대단한 영광이자 책임"(종합 2)

"타협하지 않는 평이한 언어의 작가가 된 노르망디 출신 소상인의 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니 에르노. ⓒ 로이터=뉴스1
아니 에르노.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Annie Ernaux·82)가 2022년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노벨 아카데미는 5일(현지시간) 오후 1시 에르노 수상 소식을 전하며 "그는 대단한 용기와 꾸밈없는 예리함으로 수치심, 굴욕, 질투, 무지 등 극도의 고통 경험을 드러내고 마침내 감탄스럽고 지속되는 무언가를 성취했다"며 "그의 작품은 타협하지 않고 평이한 언어로 깔끔하게 쓰였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르노는 수장자 발표 직후 스웨덴 공영 SVT방송에 출연해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은 제게 대단한 영광이고 책임"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에르노는 1940년 프랑스 노르망디 소도시 이베토에서 태어나 잡화점과 카페를 운영하는 부모 밑에서 자랐다. 그는 자신의 글을 통해 성별, 언어, 계급에 대한 격차로 특징되는 삶을 일관되게 다른 각도에서 고찰하고자 했다. 30편이 넘는 문학작품을 남겼다.

아니 에르노는 1940년 9월1일 프랑스 노르망디의 소도시에서 카페 겸 식료품점을 운영하는 소상인의 딸로 태어났다.

루앙대학교를 졸업하고 중등학교에서 교직생활을 시작해 1971년 현대문학교수 자격시험에 합격한 뒤 2000년까지 문학교수로 일했다. 1974년 자전적 소설인 '빈옷장'으로 등단, '자전적·전기적·사회학적 글'이라 명명된 작품의 시작점이 되는 '자리'로 1984년 르노도상을 수상했다.

그는 프랑스의 문제적 작가로 자신이 직접 체험하지 않은 허구를 쓴 적은 한번도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자신의 작품세계를 규정한다. 사회, 역사, 문학과 개인 간의 관계를 예리한 감각으로 관찰하며 가공도 은유도 없는 독보적인 작품세계를 이룩했다.

1991년 발표한 '단순한 열정'은 연하의 외국인 유부남과의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임상적 해부에 버금가는 철저하게 객관화된 시선으로, '나'라는 작가 개인의 열정이 아닌 일반적이고도 보편적인 열정을 분석한 반(反) 감정소설이다.

아니 에르노는 발표할 작품을 쓰는 동시에 '내면일기'라 명명된 검열과 변형으로부터 자유로운 내면적 글쓰기를 병행해왔다. '단순한 열정'의 내면일기는 10년 후 '탐닉'으로 출간됐다.

이러한 글쓰기 방식을 통해 작가는 '나'를 화자인 동시에 보편적인 개인으로, 이야기 자체로, 분석의 대상으로 철저하게 객관화해 글쓰기가 생산한 진실을 마주보는 방편으로 삼았다. 이후 '부끄러움', '집착', '사진 사용법' 및 비평가인 프레데리크 이브 자네 교수와의 이메일 대담집인 '칼 같은 글쓰기' 등을 발표했다.

2003년 그의 이름을 딴 '아니 에르노 문학상'이 제정됐고, 2008년 '세월들'로 마르그리트 뒤라스 상, 프랑수아 모리아크 상, 프랑스어상, 텔레그람 독자상을 수상했다. 2011년 선집 '삶을 쓰다'가 생존 작가로는 최초로 갈리마르 총서에 편입됐다.

한편 노벨문학상은 매년 스웨덴 한림원이 수여하며, 증서 및 메달 전달과 함께 1000만 스웨덴 크라운(약 13억원)이 지급된다. 상금과 수상의 영예를 떠나, 국제적으로 덜 알려진 작가일 경우 집중된 관심을 받게 되고, 책 판매도 늘어나는 등의 인정과 혜택이 부여된다.

다음은 2022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아니 에르노의 연보

▲ 1940년 9월 1일 출생
▲ 1960년 루앙 대학교 문학부에 입학
▲ 1964년 필립 에르노와 결혼해 십팔 년간 결혼생활을 함
▲ 1967년 리옹의 크루아루스 지역에 있는 고등학교에서 중등교사 자격시험을 치르고 합격
▲ 1971년 현대문학교수 자격시험에 합격
▲ 1974년 전적 소설 '빈 장롱' 발표
▲ 1976년 자전적 소설 '그들의 말 혹은 침묵' 발표
▲ 1977년 프랑스 국립 원격교육원(CNED) 교수로 2000년까지 재직함
▲ 1981년 자신의 결혼을 다룬 '얼어붙은 여자' 발표
▲ 1984년 '자리'를 발표해 르노도상을 수상
▲ 1988년 '한 여자' 발표
▲ 1991년 '단순한 열정' 출간
▲ 1993년 1985년부터 7년간 쓴 일기를 모은 '바깥일기' 출간
▲ 1996년 10월 '부끄러움' 탈고
▲ 1997년 '나는 나의 밤을 떠나지 않는다'와 '부끄러움' 출간
▲ 2000년 '외적인 삶' 출간
▲ 2001년 '탐닉' 출간. '집착'을 집필하고 이듬해 출간
▲ 2003년 '칼 같은 글쓰기' 출간. '아니 에르노 문학상' 제정
▲ 2008년 '세월들'로 마르그리트 뒤라스 상, 프랑수아 모리아크 상, 프랑스어상 수상
▲ 2009년 텔레그람 독자상 수상함. '집착'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다른 사람' 상영
▲ 2011년 '다른 딸'과 '검은 아틀리에' 발표.
'삶을 쓰다'로 생존하는 작가 최초로 갈리마르 '콰르토 총서'에 수록
▲ 2013년 '이브토로 돌아가기' 발표
▲ 2014년 '빛을 바라봐, 내 사랑' 발표
▲ 2016년 '소녀의 기억' 발표
▲ 2020년 '카사노바 호텔' 발표
▲ 2022년 노벨문학상 수상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