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정치인 출마, 현재는 생각 없다…실세 장관은 잘못 알려진 것"

"대통령 정무 보좌, 능력 안돼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정부법무공단, 이민정책연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의사진행발언을 들으며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2022.10.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한법률구조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정부법무공단, 이민정책연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의사진행발언을 들으며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2022.10.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정치인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현재는 그런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혹시 출마할 계획을 갖고 있느냐"는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지금 여기서 왜 그런 말씀을 드려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이같이 대답했다.

권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한 장관이 혹시 대통령께 정무적인 보좌 역할도 하느냐"고 캐묻기도 했다. 이에 한 장관은 "그럴 만한 능력이 안 돼서 안 한다"고 선을 그었다.

권 의원이 재차 "실세 장관이라 그런 (의사결정 조언이나 의견 제출같은) 이야기를 좀 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하자 한 장관은 "실세 장관은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대답했다.

한 장관은 앞서 지난달 22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기록한 여론조사에 대해 "제가 원한 결과가 아니다"라며 "법무부 장관 역할 수행에 노력하고 있으며 부족한 점이 많다"고 몸을 낮춘 바 있다.

그러면서도 "여론조사에서 빼달라는 의사표명을 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라는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정치적 도리까지 되는지 모르겠지만 '저와는 무관하니 빼달라'고 하는 것 자체가 오히려 더 호들갑"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5:3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5:3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5:3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5:3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5:33 12/08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