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앰네스티 "이란 보안군에 의해 어린이 3명 포함 최소 82명 사망"

지난 달 30일 이란 자헤단시에서 발생한 시위 '과잉 진압'했다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반정부 시위가 발생해 혼잡해진 도로 위 상황 2022.09.21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21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반정부 시위가 발생해 혼잡해진 도로 위 상황 2022.09.21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이서영 기자 =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달 30일 시스탄발루치스탄주 남동부 자헤단시에서 시위가 발생한 이후로 이란 보안군에 의해 최소 82명이 사망했다고 6일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달 금요일에 진행된 종교 행사 이후 민간인들을 폭력진압하면서 보안군이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66명을 살해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16명은 시위 진압 과정에서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란은 현재 히잡을 미착용했다는 이유로 도덕경찰에 체포된 20대 마흐사 아미니가 최근 의문사 한 것에 대한 시위가 테헤란에서 벌어지고 있는 중이다. 그 가운데 자헤단시에서도 지역 경찰 지휘관이 10대 소녀를 성폭행 한 것이 드러나면서 시민들의 분노가 커졌다.

국제앰네스티가 수집한 증거에 따르면 피해자 대다수가 머리와 심장, 목, 몸통 등에 총상을 입었다. 이는 살해 혹은 심각한 위해를 가할 의도가 뚜렸했다는 증거라고 앰네스티 측은 설명했다.

또 이란 보안군은 건물 옥상에서 총을 쏜 것으로도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적어도 아이들 3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관리들은 이번 소요사태가 보안군에 대한 ‘극단주의자들’의 공격으로 혁명수비대원 5명이 사망했다고 반박한 상황이다.

그러나 앰네스티 측은 ‘소수’ 시위자들이 경찰서를 향해 돌을 던지는 것 외에도 시위자들의 행동이 보안군에게 심각한 위협을 가했다는 ‘증거’를 발견하지는 못했다고 즉각 반박했다.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759.90하락 3.8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