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먼저인데"… '전국노래자랑' 뒤바뀐 방송편성에 갑론을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1TV '전국노래자랑'의 방송 순서가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은 방송인 김신영이 지난달 3일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코오롱야외음악당에서 열린 '전국노래자랑' 대구광역시 달서구 편 녹화에서 MC를 맡아 첫 진행을 선보이는 모습. /사진=뉴스1
'전국노래자랑' 방송 순서를 놓고 잡음이 일고 있다. 코미디언 김신영이 진행을 맡은 후 첫 녹화는 대구 달서구 편이었으나 실제로 방송되는 것은 이보다 늦게 녹화한 경기 하남시 편이기 때문이다.

지난 6일 KBS 1TV '전국노래자랑' 시청자 게시판에는 '제작진의 선택이 이해가 안 간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대구 시민이라고 밝혔다. 글쓴이 A씨는 "왜 먼저 녹화한 대구 달서구 편보다 늦게 녹화한 경기 하남시 편이 먼저 방송되냐"며 방송 순서 관련 의문을 제기했다. A씨는 "지방 도시라고 차별하는 것 같다"며 "새 MC 김신영이 '대구의 딸'인데 달서구 편이 처음 방송돼야 하는 거 아니냐. 서럽고 화가 난다"고 불만을 표했다.

KBS는 '전국노래자랑' 경기 하남시 편을 오는 16일, 대구 달서구 편을 오는 23일에 각각 편성했다. 하지만 대구 달서구 편은 하남시 편(지난달 17일) 보다 앞선 지난달 3일 녹화됐다.

다른 글쓴이 B씨는 '전국노래자랑' 시청자 게시판에 "방송국 사정에 따라 나중에 녹화한 걸 먼저 내보낼 수 있겠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대구 시민이 아닌 내가 봐도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 MC 김신영의 첫 녹화라는 상징성이 있는 대구 달서구 편을 나중에 방송하는 건 대구 시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대구 녹화는 진행자가 바뀐 이후 첫 촬영이자 새 MC 김신영의 고향이기도 해 주목을 받았다. 당시 녹화 현장에는 약 3만명이 몰렸다. 국내 최장수 프로그램인 '전국노래자랑'은 42년 동안 매주 일요일을 장식하고 있다. 초대 MC 이한필을 시작으로 지난 1988년 5월∼2022년 6월까지 34년 동안 송해가 진행을 맡았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6%
  • 44%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781.30하락 28.318:01 12/05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