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홈앤쇼핑서 남부 이탈리아 패키지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관광개발이 10일 밤 홈앤쇼핑에서 남부 이탈리아 패키지를 판매한다. 사진은 아말피 해안의 작은 마을 포지타노. /사진=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이 오는 10일 밤 10시45분 홈앤쇼핑에서 남부 이탈리아 6박8일 패키지를 판매한다.

7일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이번 패키지는 오는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6박8일 일정으로 매주 토요일 루프트한자와 핀에어 등 유럽 현지 국적기를 이용해 인천공항에서 로마공항으로 출발하며 금액은 1인 299만원(유류할증료 및 세금 포함)부터다.

이번 상품을 통해 이탈리아 남부의 아름다운 자연을 만날 수 있는 4대 도시(폴리냐노 아 마레, 포지타노, 소렌토, 나폴리)를 비롯해 고대 로마의 유구한 역사를 품은 7대 도시(로마, 폼페이, 파에스툼, 마테라, 알베로벨로, 바리, 티볼리)를 방문할 수 있다.

권기경 롯데관광개발 여행사업본부장은 "로마, 나폴리 등 유명 대도시 위주의 기존 패키지와는 달리 폴리냐노 아 마레, 파에스툼, 마테라, 티볼리, 알베로벨로 등 남부의 숨겨진 보석 같은 소도시를 일정에 포함시켜 차별성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롯데관광개발 특전으로 80유로(한화 약 11만원, 10월6일 기준) 상당의 현지 기사와 가이드 경비를 지원하고 미쉐린 셰프가 선사하는 해산물 파스타, 해물 튀김, 마르게리따 피자, 젤라또, 티라미수 등 이탈리아 남부 지방의 문화와 맛을 담은 특선 디너 세트를 1회 제공한다.

이번 패키지의 주요 관광지 중 하나인 폴리냐노 아 마레는 아드리아해의 진주로 불리는 휴양도시로 현지인과 유럽인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난 곳이다. 두 개의 절벽 사이에 위치한 라마 모나킬레 비치의 절경을 감상하며 여유를 만끽할 수 있다.

파에스툼은 이탈리아에서 보기 드물게 고대 그리스의 유적이 보존되어 있는 곳으로 아테나, 포세이돈, 헤라 총 3개의 신전을 바라보며 고대 그리스의 숨결을 느낄 수 있다.

9000년의 역사를 가졌다는 마테라는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다. 절벽 사이사이에 형성된 동굴 주거지와 암석교회가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티볼리에서는 르네상스 3대 정원 중 하나인 물의 정원 빌라 데스테를 방문하게 된다. 이곳은 이탈리아에서도 가장 경이롭고 아름다운 정원으로 손꼽힌다.

롯데관광개발은 "방문 시점인 11월부터 3월의 남부 이탈리아는 평균 15도 내외의 기온을 유지하기 때문에 여행하기 최적의 환경이며 고대 신화가 살아 숨쉬는 유적지와 지상 낙원의 절경을 찾아 떠나는 일석 이조의 여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