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려주세요" 류수영-박하선 딸, 마트서 소리친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을 당황하게 한 딸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은 MBN 예능 '원하는대로' 영상 캡처본. /사진=MBN '무작정투어-원하는대로' 캡처
배우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을 당황시킨 딸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에서 '여행 메이트' 신애라와 박하선은 25년지기 절친인 배우 박진희와 최정윤과 함께 경기 이천으로 여행을 떠났다.

이날 방송에선 엄마 넷이 모이자 육아와 출산 이야기로 한창 수다가 이어졌다. 도예 체험을 마친 후 쌀밥정식 식당으로 이동하던 신애라는 "아이 데리고 다닐때 난감했던 적은 없었냐"고 물었다. 이에 박하선은 "남편(류수영)이 한창 혼자 육아할 때 (딸을) 마트에 데리고 갔다"며 "아이가 자기 마음대로 하는 걸 막으니까 그 큰 마트에서 '살려주세요'라고 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아빠가 연예인인데 딸이 '살려주세요'라고 하니까 너무 당황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최정윤도 자신의 딸과 관련된 황당한 일화를 전했다. 최정윤은 "딸이 요즘 잘생긴 아저씨들 보면 '우리집 가서 살자'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박하선은 "귀엽다"며 "대답이 일반적이지가 않고 너무 재밌다"며 공감했다.
박하선에 이어 최정윤도 자신의 딸이 길거리에서 잘생긴 사람을 보게 되면 우리집 가서 살자고 말한다는 육아일기를 전하며 웃음을 안겼다. 사진은 MBN 예능 '원하는대로' 영상 캡처본. /사진=MBN
앞서 기억력 감퇴를 호소했던 박진희는 "나도 (당황스러웠던 점이) 분명히 있었을텐데 생각이 안 난다"고 토로해 공감을 받았다. 이에 신애라는 "육아하면서 난감할 때가 참 많다"고 이들의 발언에 공감했다.

MBN 예능프로그램 '원하는대로'는 '톱스타'들이 무작정 여행지와 숙소만 잡고 떠나는 여행 예능이다. 매주 목요일 밤 10시20분에 방송된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781.30하락 28.318:01 12/05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대한민국VS브라질전, 붉은 불빛 깜박이는 광화문광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