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기자가 뽑은 10월의 車, 폭스바겐 전기SUV ID.4… 최대 405km 주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폭스바겐의 전기 SUV ID.4를 10월의 차에 선정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10월의 차에 폭스바겐 전기 SUV ID.4를 선정했다.

7일 협회에 따르면 ID.4는 지난달 선보인 신차 중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E, 아우디 Q4 스포트백 e-트론,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와 함께 10월의 차 후보에 올랐으며 치열한 경쟁 끝에 35.3점(50점 만점)을 얻어 최종 선정됐다.

폭스바겐 ID.4는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항목에서 8.3점(10점 만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고 안전성 및 편의 사양 항목에서 7.0점을 기록했다.

이승용 협회 회장은 "ID.4는 폭스바겐 브랜드의 순수 전기 SUV로 향후 폭스바겐의 e-모빌리티를 이끌 새로운 전략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82kWh 용량의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시 최대 405km(복합 기준)를 달리는 등 넉넉한 주행거리를 제공한다"며 "국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이 기본 탑재돼 편안한 운전이 가능하고 정부 보조금을 고려하면 차량 가격도 매력적"이라고 덧붙였다.

협회는 지난 2019년 5월부터 이달의 차를 선정해 발표해 왔다. 올해는 ▲1월 아우디 e-트론 GT ▲2월 폭스바겐 신형 8세대 골프 ▲3월 볼보자동차 C40 리차지 ▲4월 BMW i4 ▲5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6월 토요타 GR86 ▲7월 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NX ▲8월 쌍용자동차 토레스 ▲9월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가 이달의 차에 뽑혔다.

이달의 차는 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가 전월 1일부터 말일까지 한 달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심사해 발표한다.

평가 항목은 ▲내·외부 디자인 및 감성 품질 ▲안전성 및 편의 사양 ▲동력 성능 ▲에너지 효율성 및 온실가스 배출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등 다섯 가지로 구성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