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반도체 장비 中 수출 제한… 삼성전자·SK하이닉스 영향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이 첨단 반도체 장비의 중국 수출을 제한하기로 했다. / 사진=로이터
미국이 중국에 대한 첨단 반도체 장비 수출을 제한하기로 하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기업에 미칠 영향에 산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이번주 중국에 최첨단 반도체 장비 판매를 금지하는 새로운 제재를 발표할 예정이다.

신규 제재는 18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D램, 128단 이상 낸드 플래시, 14㎚ 이하 로직칩을 생산하는 YMTC·CXMT와 같은 중국 기업에 미국 기업의 첨단 기술 수출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았을 전망이다.

다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중국에서 첨단 메모리 칩을 제조하는 외국기업에 장비를 판매하기 위한 라이선스 요청은 사례별로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삼성전자의 낸드 캐파(생산설비투자) 38%가, SK하이닉스의 낸드 캐파 25%·D램 캐파의 44%가 중국에 위치해 있다.

로이터는 미국 상무부가 중국을 제외한 외국기업에 대한 수출 요청은 사안에 따라 검토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중국 사업 우려가 다소 완화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층 엄격한 기준이 적용되는 만큼 간접적인 피해는 피할 수 없을 것이란 관측이다.

로이터는 또한 개별 심사로 인해 미국산 장비가 중국 사업장으로 보낼 수 있을지 불명확하기 때문에 어떤 장비가 승인될지를 놓고 규제당국들과 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