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10건 중 2건 낙찰, 매각가율 '79%'… 경매시장 꽁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동산 매매시장 거래절벽이 경매시장에도 영향을 미치면서 지난달 아파트 경매 낙찰률은 3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뉴스1
주택시장의 거래절벽이 경매시장까지 영향을 미쳤다. 특히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률(매각률)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지난달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 건수는 1412건으로 이 중 497건이 낙찰됐다.

낙찰률(35.2%)은 전월(41.5%)보다 6.3%포인트(p) 하락했다. 이는 2019년 6월(34.6%) 이후 3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낙찰가율은 전달(85.9%) 대비 2.8%포인트 낮아진 83.1%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5.3명으로 지난 5월부터 감소세를 보였다.

서울 아파트 낙찰률은 전월(36.5%) 대비 14.1%포인트 하락한 22.4%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전달(93.7%)보다 4.0%포인트 낮은 89.7%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5.9명)보다 1.9명이 감소한 4.0명으로 나타났다.

경기 아파트 낙찰률은 33.8%로 전달(44.0%)보다 10.2% 떨어졌다. 낙찰가율은 전달(82.9%) 대비 3.2%포인트 하락한 79.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3년 8월(78.4%) 이후 9년여 만에 최저점이다.

인천 아파트 낙찰률은 전월(30.5%)보다 4.0%포인트 하락한 25.6%를 기록했고 낙찰가율은 80.0%로 전월(78.0%) 대비 2.0%포인트 상승했다.

지방 5대 광역시 아파트 경매시장 역시 침체된 분위기다. 대전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달(76.1%)보다 소폭 오른 76.4%를 기록했다. 낙찰률은 20.0%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광주 아파트 낙찰가율은 83.3%로 전월(91.7%) 대비 8.6%포인트 떨어져 전국에서 하락 폭이 가장 컸다.

부산아파트 낙찰가율(78.3%)은 전달(83.5%) 대비 5.2%포인트 하락해 15년 만에 처음으로 70%대를 진입했다. 같은 기간 대구 아파트 낙찰가율(79.5%)과 울산 아파트 낙찰가율(86.4%)은 전달보다 각각 0.8%포인트·1.7%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매매시장 거래절벽에 따른 매물적체·추가 금리인상 우려로 인한 매수세 위축이 아파트 경매지표 하락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56하락 4.609:15 12/07
  • 코스닥 : 716.45하락 2.9909:15 12/07
  • 원달러 : 1321.40상승 2.609:15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09:15 12/07
  • 금 : 1782.40상승 1.109:15 12/07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