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소수 대란으로 국민 혼란일 때 도로공사 휴게소 직원들 지원금 '2500만원' 꿀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한국도로공사 직영 휴게소 6곳의 직원들이 요소수 공급업체로부터 판매지원금 수천만원을 챙긴 것이 드러났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전국에서 발생한 요소수 대란으로 혼란이 발생한 시기에 한국도로공사 일부 직영 휴게소 직원들은 요소수 공급업체로부터 판매지원금을 챙기고 사적으로 유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유경준 의원(국민의힘·서울 강남구병)이 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도로공사 직영 주유소 6곳은 지난해 1월부터 요소수 1000리터(ℓ)당 2만원 상당(리터당 20원)의 판촉지원금을 받기로 공급업체와 협약을 맺었다. 이들 휴게소가 현재까지 받은 포인트와 지원금품은 2582만원이다.

해당 주유소는 지원금으로 주유소 고객을 위한 생수 등을 구매도 했지만 지출 내역에는 ▲마스크 ▲소파 ▲혈압계 ▲홈트기구(로잉머신) ▲밥솥 수리(AS) 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중국의 수출규제로 인해 요소수 대란이 발생하면서 정부는 긴급 수급조정 조치를 시행했다. 차량용 요소수는 주유소를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도록 판매망을 일원화하고 국방부가 군 비축물량까지 민간에 공급하는 등 요소수 대란으로 전국적으로 혼란이 발생했다. 이 같은 시기에 정작 공공기관인 도로공사 직원들은 공급업체로부터 지원금을 받아 챙긴 것이다.

이 가운데 한 휴게소는 공사 회계기준에 따라 수익처리도 하지 않고 휴게소 자체 기금을 조성해 9차례에 걸쳐 64만7300원을 유용했다. 지출 내역을 증빙하지 못해 지역본부로부터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유 의원은 "대기업이 지원하는 판촉지원금은 결국 요소수 가격에 전가돼 소비가 가격에 반영됐기 때문에 업계의 지원금 관행은 근절돼야 한다"며 "판촉지원금 대신 가격을 인하하거나 화물차 고객의 안전운전을 위한 생수 한 병으로 더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815.20상승 55.3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