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IMF서 한국 외환보유고 적다는 사람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창용 한은 총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430호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한국은행 2022 국정감사에 출석했다./사진=임한별 기자
"정말 국제통화기금(IMF)에서 한국의 외환보유고가 적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태호(더불어민주당·서울 관악구을) 의원은 IMF가 권고하는 적정치와 비교해 국내 외환보유액 수준이 어떤지 묻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이같이 답했다.

IMF는 적정 외환보유액으로 연간 수출액의 5%, 시중 통화량의 5%, 유동 외채의 30%, 외국환 증권 및 기타투자금 잔액의 15% 등을 합한 액수의 100~150%를 잡고 있다. 하지만 한국의 해당 비중은 지난해 98.94%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이 총재는 "지금 (한국의 적정 외환보유액 비중이) 100% 밑이고 IMF 기준은 80∼150%"라며 "(상단의 150%) 이 기준은 신흥국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 총재는 IMF의 적정 외환보유액 비중 기준을 두고 "기본적으로 소규모 신흥국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총재는 지난 2014년 한국인 최초로 IMF 아시아·태평양 담당국장을 맡았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10.70상승 9.2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