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 우주 전략 속도… 누리호 고도화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한국형발사체(누리호) 고도화사업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사진은 누리호가 지난 6월21일 우주로 발사되던 모습. /사진=뉴스1(사진공동취재단)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지난 7월 입찰 공고한 '한국형발사체(누리호) 고도화 사업 발사체 총괄 제작' 사업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누리호 고도화사업'은 누리호 반복 발사 및 기술 이전을 통해 민간 체계종합 기업을 육성·지원함으로써 민간 주도 우주개발에 힘을 싣고 국내 발사체 사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체계종합 기업으로 최종 선정된 기업은 항우연과 함께 오는 2027년까지 누리호 3기 제작 및 4회 반복 발사를 수행한다. 이를 통해 설계에서부터 제작·조립·발사 운용에 이르기까지 종합적인 발사체 기술을 이전받고 체계종합 역량과 실증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의 심장'이라 불리는 75톤급, 7톤급 엔진을 비롯해 추진기관 공급계, 자세제어시스템 등 핵심 시스템 개발과 나로우주센터의 주요 시험설비 구축에 참여해 왔다.

이번 사업으로 체계종합역량까지 확보하면 앞으로 우주 발사 서비스까지 제공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민간 우주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 개발사업'뿐만 아니라 '스페이스 파이오니어 사업', '소형발사체 개발사업' 등 다수의 정부 주도 우주개발 사업에 참여하며 발사체와 관련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쌓아왔다.

올 초에는 항우연과 공동으로 소형 발사체의 체계 개념 설계를 성공적으로 완료했고 발사체의 두뇌에 해당하는 '발사체 통합 에비오닉스'(발사체 전자장비 및 시스템) 개발에도 참여하고 있다.

앞으로 차세대발사체 개발 사업에도 참여해 정부와 함께 상업용 대형급 발사체를 개발하는 한편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발사체를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누리호 고도화 사업을 위해 전담 조직과 인원을 대규모 투입해 1년여 동안 치밀히 준비해 왔다"며 "우주 산업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 우주 사업 비전 및 투자 전략을 명확히 제안한 것이 좋은 결과로 나온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